• 최종편집 2022-09-26(월)
 

 

[동포투데이 화영 기자] 12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국제축구연맹(FIFA)은 11일(현지시각) 올해 카타르에서 열리는 월드컵이 예정보다 하루 앞당겨 개막한다고 밝혔다. 개막은 11월 20일에 치를 예정이며 개회식은 개막전에 앞서 열린다.


통신은 개회식은 11월 21일 개막전에 앞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이로 인해 개막식 전에 세네갈 대 네덜란드, 잉글랜드 대 2경기가 치러지는 이례적인 상황이 발생할 것이라고 전했다. 통상 월드컵 개막식은 첫 경기가 시작되기 전에 열린다.


보도에 따르면 개최국 카타르는 6만 명을 수용할 수 있는 알 베이트 스타디움에서 개회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이어 19시(현지 시간) 첫 경기인 개막전이 열리며 개최국 카타르와 에콰도르가 맞붙는다.


통신은 일정 변경이 개최국이나 디펜딩 챔피언이 개막전을 치르는 오랜 전통에 따른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계획은 FIFA의 6개 지역 축구 협회장과 잔니 인판티노 FIFA 회장으로 구성된 위원회에서 승인했다.


이에 따라 월드컵 대회기간은 28일에서 29일로 하루 연장되었으며 결승전은 18일에 치러진다. 티켓 판매는 여러 차례 진행됐으며 주최 측은 지금까지 180만 장의 티켓을 팔았다.중동에서 월드컵이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이 지역의 무더위를 피하기 위해 통상 6~7월에 열리던 대회를 올해 말로 연기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카타르 월드컵 개막식 하루 앞당겨 열릴 예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