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6(월)
 

99090.png

 

[동포투데이 화영 기자]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이 계속되면서 개최국 카타르가 아프리카 챔피언 세네갈을 맞았다. 양 팀 모두 1차전에서 잇따라 패했기 때문에 어느 팀이든 지면 이번 월드컵 첫 아웃팀이 될 수 있다. 결국 개최국 카타르는 1-3으로 패해 2연패를 당했다. 이 패배로 카타르는 예정보다 앞당겨 월드컵 본선 진출권 경쟁에서 물러나며 역대 최악의 성적을 거둔 개최국이 됐다.


과거 월드컵에서는 개최국들이 우승후보로 꼽혔지만 카타르가 사상 한 번도 출전한 적이 없는 만큼 카타르가 조별리그를 통과한 것만으로도 수준 이상의 활약을 펼칠 것으로 예상하는 팬들이 적지 않다.


결국 개막전에서 에콰도르를 맞아 0-2로 완패한 카타르는 수만 명의 관중이 지켜보는 가운데 사상 첫 홈에서 패한 개최국 이됐다. 2차전에서 더 강한 상대 세네갈을 맞은 카타르에 대한 기대감은 별로 없었다. 하지만 이들의 활약은 팬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아프리카 챔피언을 마주한 카타르의 공격 패턴은 더 이상 1차전처럼 단조롭지 않았다. 전반전 경기만 해도 이들이 만든 공격 위협은 개막전 전체를 넘어섰다. 하지만 먼저 골을 넣은 것은 역시 세네갈, 이들이 전반 종료직전과 후반전 초반 2골을 연달아 넣으며 스코어를 2-0으로 다시 썼다.


이후 카타르는 광란의 반격을 시작했고 세네갈 골키퍼 멘디가 선전하지 않았다면 카타르의 월드컵 첫 골은 일찌감치 나왔을 것이다. 결국 카타르의 노력은 보답을 받았고 77분 무함마드가 측면 크로스를 올리자 교체 투입된 공격수 몬타리가 헤딩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 골은 카타르가 월드컵 역사상 처음으로 터뜨린 골로 자신들의 역사를 썼다.


경기 막판 세네갈이 한 골을 더 넣으며 3-1로 완승을 거뒀고 결국 승점 3점을 챙기며 본선행의 희망을 이어갔다. 패한 카타르는 월드컵 16강 진출의 꿈을 접었다.


그럼에도 카타르의 월드컵 데뷔전은 중국을 능가했다. 중국은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월드컵 데뷔전을 치렀지만 3경기에서 9골을 내주고 한 골도 넣지 못해 조 최하위로 탈락하는 불명예를 안았다. 카타르도 탈락을 피해갈 수 없었지만 월드컵 데뷔골을 터뜨려 나름대로의 수확을 거뒀다.


최종전에서 카타르는 조 최강 네덜란드와 맞붙게 된다. 모든 것을 내려 놓은 카타르가 팬들에게 멋진 경기를 선사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월드컵 데뷔 카타르 2연패로 16강 탈락, 그래도 중국보다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