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6(월)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외신에 따르면 유로그룹은 5일 브뤼셀에서 회의 후 성명을 내고 유로존 경제와 유럽연합(EU) 회원국 대부분이 올 겨울 기술적 경기침체 위험에 직면해 있으며 내년 봄부터 성장이 재개될 것으로 전망했다.


성명은 높은 에너지 가격, 가계 구매력 감소, 외부 환경 약화, 자금조달 조건 강화 등의 현상이 2023년까지 지속돼 경제 활동이 둔화되고 경제 전망이 큰 불확실성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파올로 젠틸로니 EU 경제담당 위원은 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유로존 경제가 올 겨울 위축되기 시작할 것이며 내년에도 성장이 부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인플레이션율은 2022년 말 정점을 찍을 것으로 예상하지만 내년 하락은 점진적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일반적으로 2분기 연속 GDP가 위축되면 기술적 쇠퇴로 간주한다. EU 통계청이 지난달 31일 발표한 잠정 데이터에 따르면 계절 조정 후 올 3분기 유로존과 EU GDP는 전분기 대비 모두 0.2% 성장했다.


EU 집행위원회는 2023년 유로존 재정적자가 GDP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3.7%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오는 2022~2023년 사이 GDP에서 재정적자가 차지하는 비중이 EU의 안정성·성장협약에 규정된 3%를 넘는 회원국 수는 10개에서 12개로 늘어나고 2023년 유로존 공공채무가 GDP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92%로 낮아질 것으로 예상되지만 여전히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훨씬 웃돌고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유로존 '먹구름'… EU, 올 겨울 기술적 경기 침체 경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