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6(월)
 





한국통일부가 14일, 조선과 유럽국가에서 공동제작한 영화 “김동무는 하늘을 난다”가 다음달 열리는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상영된다고 선포했다. 이는 이명박 대통령이 2008년 집권한이래 조선영화가 처음으로 한국에서 상영되는것으로 된다.

한국 통일부 대변인은, 부산국제영화제 조직위원회는 이 영화의 상영을 비준하길 정부에 청구했다고 하면서 통일부는 전적으로 “남북문화교류를 추진하는 견지에서 출발”하여 관련청구를 비준했다고 표했다. 이는 한국 통일부가 조선측 감독과 배우들의 한국방문을 비준할 가능성을 의미한다.

낭만희극인 “김동무는 하늘을 난다”는 조선 수도 평양에서 촬영했다. 이 영화는 조선감독 김광훈과 영국, 벨지끄 감독이 공동으로 감독했고 두명의 조선배우가 공연에 참가했다. 한국연합통신은  이는 서방에서 투자하고 조선에서 제작한 첫 영화라고 보도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국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조선영화 상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