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6(월)
 
 
제13회평양국제영화절에 출품된 연변영화 “해란강반 벼꽃향기”가 “통보상영” 등급에 들어 연변영화인들의 신심을 북돋았다.

연변통보에 따르면 지난 9월 20일부터 27일까지 펼쳐진 해당 국제영화절에는 80여개 나라의 350부 영화가 출품, 장편이야기편, 다큐멘터리편, 단편이야기편으로 나뉘어 평의에 들어갔다. 등급으로는 특별상영, 통보상영, 영화교류회로 나뉘어 진행됐는데 연변에서 출품한 “해란강반 벼꽃향기”가 “통보상영” 등급에 들었다. 중국에서 출품한 영화 중 도합 14부가 등급에 들었는바 그중 특별상영 영화에 5부, 통보상영 영화에 9부가 포함됐다.

“해란강반 벼꽃향기” 영화의 출품단위인 연변 라디오영화TV방송국 남학천 국장은 “이번 평양국제영화절에 참가해 좋은 성적을 따냈다”고 하면서 “이는 연변영화가 처음으로 국제영화절에서 상영되고 또 이번 영화절에서 유일하게 지역급에서 출품한 영화가 상을 받은 사례로 된다”며 향후 더 좋은 작품의 출품을 약속했다.

연변조선족자치주 60돌을 맞아 촬영, 제작된 “해란강반 벼꽃향기”는 연변의 인기코미디들인 리동훈, 김광철(떼떼부자간)등이 주역으로 등장한 조선족민속풍정영화로서 지난 8월 중국 중앙TV영화채널에 방영된 뒤를 이어 연변주에서 천여차례 상영되며 화제를 모은 작품이다.

한편 1987년에 개막된 평양국제영화절은 1990년부터 2년에 한 번씩 개최, 현재까지 조선에서 유일한 국제영화절로 알려져 있다. 영화의 취지는 “자주, 평화, 우의”로서 대회에서는 최우수영화에 대해 최고상인 “횃불금상”을 시상한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해란강반 벼꽃향기” 평양국제영화절에서 수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