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4-19(월)
 
­
[동포투데이] 연변FC는 16일, 한국 포항 스틸러스 공격수 김승대와 제주 유나이티드의 미드필더 윤빛가람 선수와 입단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윤빛가람 선수는 5년,  김승대 선수는 3년 계약한 것으로 확인됐다.

포항 유소년 시스템에서 성장한 김승대는 지난 2013년 K리그 클래식에 데뷔했다. 3골 6도움을 올리며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지난해엔 10골 8도움을 올리며 팀 주축으로 떠올랐고, 2014 인천아시안게임 대표로 발탁돼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올해엔 외국 선수들과 경쟁 속에서 리그 34경기 8골 4도움으로 변함없는 활약을 펼쳤다.

K리그 최고의 플레이메이커중 한명인 윤빛가람은 2010년 데뷔와 동시에 신인상을 수상하며 화려하게 등장한 이후 A대표팀 승선하는 등 최고의 주가를 달렸다. 윤빛가람은 올 시즌 7골-6도움을 올리며 K리그 대상 중앙 미드필더 부분 후보까지 올랐다.

윤빛가람 선수는 비자 발급후 곧바로 해남도에 가서 팀과 합류하게 되며  김승대 선수는 내년 1월쯤 합류할 예정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연변FC, 김승대 · 윤빛가람 선수와 입단 계약 체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