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6-01(월)
 
4gma-fyecrxv3927691.jpg
Tsgh-fyecrxv3927771.jpg
C8v753RXoAAHm47.jpg
C8vnZ2XXcAAylg_.jpg
C8w5qalVoAAjtD4.jpg

[동포투데이 화영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6일 오후 미 플로리다 주(州) 팜비치의 호화리조트 '마라라고'에서 만나 만찬회동을 시작으로 사실상 1박 2일간의 정상회담 일정에 들어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6일(현지시간) 정상회담 장소인 플로리다 주 팜비치의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역사적인 첫 만남을 가졌다.

두 정상은 7일 열리는 정상회담에서 북한 핵·미사일 문제와 무역 불균형과 환율조작 여부, 남중국해 영유권,'하나의 중국 정책' 등의 핵심 현안들을 놓고 담판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과 부인 멜라니아 여사는 6일 오후 6시30분 예정됐던 공식만찬에 앞서 마라라고 리조트에 도착한 시 주석과 부인 펑리위안 여사를 만찬장 건물 앞에서 직접 마중했다.

한편 시 주석은 이날 트럼프 미 대통령으로부터 스테이크와 와인을 만찬으로 제공받았다. 트럼프가 지난해 대선 기간 중국을 포함한 외국 정상들에게 값비싼 '국빈만찬' 대신 '햄버거'를 주겠다고 공언했지만, 실제로 시 주석을 위한 만찬 대접은 극진했다는 분석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8410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시진핑 中 국가주석, 美 플로리다 도착...中·美 정상회담 시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