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단독 인터뷰] ‘인생연습’ 한가빈, “따뜻한 가수로 남고 싶어요”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단독 인터뷰] ‘인생연습’ 한가빈, “따뜻한 가수로 남고 싶어요”

기사입력 2017.12.11 17:56
댓글 6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965.JPG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동장군의 기세에도 기죽지 않고 기세등등한 가수가 있다. 지난 상반기 유튜브 조회수 100만을 기록하며 행복한 비명을 지르고 있는 트로트계의 ‘한가인’ 한가빈(27) 씨가 주인공.
 
최근에는 한 씨를 위한 전국 규모의 팬클럽이 생겼고, 네이버밴드 등 SNS에 그의 이름이 수 없이 올라 화제가 됐다. 방송사로부터 연일 러브콜을 받으며 주가도 크게 올랐다. 데뷔 후 어느 때보다 바쁜 일상을 보내고 있는 한가빈 씨를 만났다.
 
Q : 안녕하세요. 최근 ‘한가빈 효과’라고 할 정도로 온·오프라인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것 같아요. 방영 중인 드라마 '밥상 차리는 남자' OST를 불러 많은 시청자들의 호평도 받았죠. 그간 소회와 OST ‘인생연습’에 대해 소개 부탁드립니다.
 
A : 포털이나 방송사 홈페이지를 보면 저를 응원하는 분들이 눈에 띄게 많아졌어요. 제 노래를 듣고 ‘펑펑 울었다’는 댓글을 보면 절로 힘이 납니다. 많은 분들이 좋게 봐주셔서 이게 꿈 인가 생신가 싶기도 하죠.
 
제가 부른 곡 ‘인생연습’은 축복이라고 생각합니다. 데뷔 6개월 만에 드라마의 OST, 그것도 공중파 드라마를 맡았다는 건 큰 영광이죠. 물론 처음에는 긴가민가 했어요. ‘제가 잘할 수 있을까’, ‘사람들의 호응은 어떨까’라고 고민이 많았습니다.
 
그러다 감독님이 타이틀 곡 ‘꽃바람’을 들으신 후 “이 친구 OST 시켜야겠다”마음 먹으셨다고 하시더라고요. 트로트 앨범에는 유일무이하게 기타 반주 하나로만 부른 어쿠스틱 발라드 버전이 있거든요. 그 버전이 너무 좋으셨다고 했습니다.
 
Q : 다른 분들의 반응은 어땠나요?
 
A : 작곡하신 김종천 선생님도 곡 쓰시기 전부터 “한가빈에게 꼭 맞게 써야겠다”라는 생각으로 쓰셨다고 했어요. 그래서인지 저와 찰떡궁합입니다. 녹음 전까지 크게 고민 하지 않았고, 술술 풀렸으니까요.
 
음악이 공개된 후 방송국 게시판에 이 노래가 뭐냐는 문의가 폭주했다고 합니다. 그날 밤 종합 차트에서 아이유, 빙탄소년단을 제치고 1위를 하기도 했고요. 처음으로 비명이라는 걸 질러 봤습니다.
 
Q : ‘인생연습’에 남다른 의미가 있다고 하던 데 어떤 내용인가요?
 
A : 방송이나 행사에 가면 꼭 인생연습 불러달라는 요청이 많아요. 그때 마다 노래만 하지 않고 가사를 설명 드리곤 합니다. 예를 들면. “우리가 보통 인생을 얘기할 때, 인생에 연습이 어딨어 인생은 생방송이지… 이렇게 말씀을 많이 하시잖아요. 그런데 이 노래가 그 정의를 바꿉니다. 인생에도 연습이 있다고. 지금까지 아파했던 날 들은 인생의 연습이었다치고 이제부터 행복한 실전을 살아 갈 거야하고 다짐하는 곡입니다”라고 말하죠.
 
몇 마디로 전달 할 수 없지만 조금 이라도 더 와 닿으시라고 항상 이렇게 설명하고 있어요. 인생 연습을 들으시고 조그마한 위로가 됐다면 저는 행복합니다. 수많은 날들이 인생연습이겠지만, 저 역시 그때마다 제 노래를 부르면서 이겨내려고 합니다.
 
Q : 가수로 데뷔는 때는 언제 인가요?
 
A : 중3 때 음악을 처음 접한 후 몸과 마음이 들떴습니다. 노래를 해볼 까 하다가 이게 꿈이 돼버렸죠. 인기가요를 보고 화려한 무대에 오른 가수와 환호하는 사람들을 보면서 본격적으로 가수 길을 걷기로 했어요. 그러다 중 3때 연습생 생활을 시작했고, 21살 때 트로트계에 발을 디뎠습니다.
 
그때부터 말 그대로 고생길이 열렸죠. 이 회사 저 회사 돌아다니다 현재 소속사 마이클미디어를 만나 6년 간 산전수전 다 겪고 2015년 10월 “꽃바람”을 발표했죠. 다른 사람들은 첫 앨범을 내면 감격해 눈시울을 붉힌다고 하던데 저는 ‘이제 고생이다’는 생각에 기뻐할 시간도 없었어요.
 
1966.JPG
 
Q : 처음 무대에선 기분은 어땠나요?
 
A : 솔직히 아무 생각이 없었어요. 대신 아마추어 가수로는 수 없이 많이 무대에 올랐지만 대중가수로는 처음이었으니 긴장이 컸던 것 같아요.
 
한편으론 가수로서 무대에 오르는 일이 이렇게 힘들구나라는 생각에 슬프면서도 기쁘고 복잡한 심정이 들었습니다.
 
Q : 가장 좋아하는 가수와 즐겨 듣는 음악 장르는?
 
A : 저는 시실 이런 질문이 가장 힘들어요. 다양한 장르의 가수와 음악을 좋아하거든요. 그런데 콕 집어 얘기하면 제 감성과 가장 잘 통한 건 아이러니하게도 트로트보다 발라드입니다. 대표적으로 린, 박화요비 선배님을 들 수 있죠. 그래서 제가 부른 트로트 음악은 감성적이라는 얘기를 많이 들었어요. 아마도 이 두 가수의 영향을 많이 받아서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Q : 가수로 활동하면서 보람 있었던 때는 언제인가요?
 
A : 어린 친구들로부터 쪽지와 메일을 종종 받아요. 그 중 “언니 같은 가수가 될 거에요”라는 내용이 많은데요. 저도 어릴 때 다른 가수를 보고 꿈을 키웠듯 이제 나도 누군가의 꿈이 되었구나 생각하면 기쁘고 고맙고 감사한 일입니다. 그런 친구들 때문에 더 잘 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Q : 앞으로 어떤 가수로 기억되고 싶은가요?
 
A : 따뜻한 느낌의 가수가 되고 싶습니다. 노래 잘하는 가수, 예쁜 가수보다 누군가 저를 봤을 때 “저 가수는 잘은 몰라도 참 따뜻해 보여”하는 말을 듣고 싶어요. 그래서 많은 분들에게 추운 겨울 따뜻한 난로처럼 항상 곁에 두고 싶은 가수로 기억됐으면 좋겠습니다.
 
Q : 끝으로 팬들에게 하고 싶은 말은?
 
A : 제가 항상 팬들에게 이렇게 얘기해요. “우리는 서로 가수와 팬으로 만나지만 궁극적으론 가족입니다”라는 말입니다. 누구를 동경하고 가까이하지 못하는 사이가 아니라 함께 힘을 주고 기뻐하는 사이가 되고 싶어요. 그래서 가수와 팬은 함께 성장한다고 생각합니다. 저도 팬들을 위해 항상 기도하겠습니다.
 
트로트 계에 입문한 지 1년도 채 되지 않았지만 그의 인기는 식을 줄 모른다. 그동안 숨어있던 내공이 한 번에 분출한 것일까. 그만큼 기대되는 가수다. 머지않아 한국 트로트 계를 주름 잡는 모습을 상상해본다.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55304
댓글6
  •  
    • 초혼 노래 잘 하시는데요. 요즘은 인생연습 잘 듣고 있습니다.가수님 홧팅!!
    • 0 0
  •  
  • 인턴
    • 전도가 유망한 가수, 장윤정 홍진영도 능가할 수있는 잠재력 있다고 봐요.
    • 0 0
  •  
  • 금빛야차
    • 몇년전에 초혼을 듣고 노래 잘하시단했는데 벌써 진짜 가수가 되었네요.
    • 0 0
  •  
  • 가평에오세요
    • 밥차남에서 인생연습 듣고 대체 누가 불럿나 찾아보았죠. 그러니 민혜영⇒한가빈
      인생연습 듣기좋아요. 감솨~
    • 0 0
  •  
  • 구중천
    • 노래스타일 서정적이네요. 유튜브에서도 마니  들었습니다. 노래 듣기 좋습니다.
    • 0 0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