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04(토)
 


788.jpg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일전 중국 과학연구팀이 미국 잡지 <사이언스(과학)>에 논문을 발표하여 표적이 뚜렷한 고효능 중화 모노클로널(中和单克隆抗体) 항체를 발견, 코로나 19 치료 약물개발에 새로운 유효한 표적을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26일 중국관영 신화통신이 워싱턴에서 보도했다.


중국 군사과학원 의학연구원 천웨이(陈薇) 원사는 이 논문의 작자 중 일원이다. 그는 논문에서 연구일군들은 10명의 이미 건강을 회복한 코로나 19 환자들 몸에서 모노클로널 항체를 식별해 분리, 3가지 항체가 코로나 19를 항격하는 중화활동성이 있다는 것을 발견했으며 이 중 4A8로 명명된 모노클로널 항체는 높은 중화능력을 나타내기도 했다고 언급했다.


중화항체란 기체가 항원 자극에 의해 산생, 보호작용을 하는 항체를 말한다.목전 세계 여러 연구팀들에서 코로나 19를 정복할 약물설계와 메커니즘 연구를 진행, 돌출한 단백의 접수체 결합 영역에 대한 연구에 집중하고 있다. 중국 연구팀의 이 항목 연구는 돌출한 단백 N단 결구 영역(蛋白N端结构域)에서 고효능 중화 모노클로널 항체에 대한 식별하는 것으로서 연구팀은 N단 결구영역에서 코로나 19 바이러스의 돌출한 취약표위를 이미 발견했던 것이다.

 

이는 치료성 항체와 기타 약물설계에 새로운 유효 표적을 제공하는 셈으로 되고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과학연구팀 고효능 중화 모노클로널 항체 발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