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3-01(월)
 


121212.PNG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CGTN 기자단에 따르면 9일 중국과 세계보건기구는 코로나19 바이러스 기원 연구 연합전문가팀 브리핑을 마련하여 2019년 12월 전에 우한시(武汉市)가 바이러스 전파를 했다는 증거가 없었다고 결론을 내리면서 바이러스가 실험실에서 누출됐을 가능성이 아주 적다고 밝혔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브리핑에서 연합전문가팀 전문가 피터·벤엔바레크는 코로나19가 전파된 4가지 가설을 열거, 이 중 중간숙주(中间宿主)를 통하여 바이러스가 인류에 의해 인입되었고 그것이 우선 인류와 관계가 밀접한 동물에 감염되었으며 이어 사람에게 감염되는 경로가 가장 가능성이 크다고 하면서 이 외 냉동제품의 경로를 통해  감염되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언급했다.

 

계속하여 피터·벤엔바레크는 실험실에서 바이러스가 누출되었다는 설법은 가능성이 극히 적으며 앞으로 이에 대한 연구는 더 이상 하지 않을 것이라고 언급, “우리가 인정하건대 바이러스가 중간숙주를 통한 인류의 감염이 가장 가능성이 크며 이는 우리로 하여금 이 방면에 대한 더욱 많고도 더욱 구체적인 연구를 하도록 요구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브리핑에서 피터·벤엔바레크는 박쥐가 바이러스를 사람한테 전파했다는 설도 부정, 그는 우한은 박쥐의 대량 집거지가 아니라면서 우한에서의 코로나19 전파 시작은 박쥐가 사람한테 전파한 것이 아닌 기타 동물로부터 시작된 것일 가능성이 크다고 언급했다.

 

다음 연합전문가팀 중국측 팀장인 량완넨(梁万年)은 분자유행병학의 기원 연구결과를 소개하면서 글로벌 대유행을 초래한 바이러스는 고도로 되는 인류 환경과 적응할 수 있는 생존능력을 구비하고 있으며 이런 능력은 우연일 수도 있고 또한 점차 연변(演变)된 결과일 수도 있지만 그것의 매 단계는 모두 자연의 선택에 의한 것이라고 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량완넨은 이어서 박쥐와 천산갑(穿山甲)의 몸체에서 발견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코로나19 기원과 밀접한 관계가 있을 것으로 여겨지고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숙주의 가능성을 제시하고 있지만 현재까지 상술한 동물의 몸에 있는 바이러스가 코로나19의 직접적인 원조라는 연관성은 증거가 부족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금까지 2019년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우한으로부터 전파됐다는 증거도 없다고 덧붙였다.

태그

전체댓글 0

  • 2126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WHO 연합전문가팀, 코로나19 우한 실험실 누출 가능성 아주 적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