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百年의 记忆,윤동주를 읽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百年의 记忆,윤동주를 읽다”

용정.윤동주연구회특강회 행사 펼쳐
기사입력 2017.03.06 23:5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캡처.PNG
[동포투데이 연변=허훈 기자] 용정.윤동주연구회가 기획한 윤동주탄생100주년 계렬기념행사- 2, “百年의 记忆,윤동주를 읽다” 특강회가 3월5일 연변대학 종합청사 세미나실에서 펼쳐졌다.
 
올해는 연변이 낳은 걸출한 민족시인 윤동주 탄생 100주년을 맞는 해이다.
 
온 겨레가 추앙하는 시인의 백년제를 맞아 한국,일본, 미국, 호주 등 세계 각지에서 연초부터 시인을 기리는 행사가 동시다발 적으로 열리고 있는 가운데 용정.윤동주연구회는 지난 2월 16일 윤동주 옥사 72주기를 맞아 용정 동산의 윤동주 묘소에서 시민 200여 명이 동참한 대형 추모행사를 가진 후 또 한번 자치주 수부 연길시에서 시인을 기리는 뜻깊은 자리를 마련했다. 

특강회에서는 우선 용정.윤동주연구회 임원들이 조선족 사회 문화영역에서 날로 그 기상을 떨치고 있는 용정.윤동주연구회가 이 3년간 걸어 온 길에 대해 회고하고  “용윤회”의 올해 행사 기획과 “용윤회” 산하 력사답사팀의 답사기획을 발표하였다.  

기획에 따르면 용정.윤동주연구회는 윤동주 탄생 100주년을 맞아 올 한 해 많은 일들을 펼쳐 나가고저 하고 있다.  
 
2.PNG▲ 특강회 전경
 
용정.윤동주 연구회 산하의 역사답사팀의 주도로 역사 유적지 탐방을 정기적으로 이어나가며 윤동주의 숙명의 동반자이며 독립운동가인 송몽규를 기리는 기념행사를 더불어 펼쳐 나가며 청소년인물전 “’별’의 시인 윤동주”를 출간, 각 학교에 무상으로 보내며 “’별을 노래하다’- 윤동주 시 가영대회”를 지난 해에 이어 제2탄으로 성대하게 거행하며 윤동주의 생애를 담은 다큐멘터리를 제작하며 “윤동주 평전” 그리고 윤동주의 문학생애를 소설화 한 장편소설을 출간하여 백주년에 헌례하려고 한다.
 
이외 윤동주 묘소 참배, 시 낭송회, 세미나 등 다채로운 행사들로 시인의 백주년을 맞은 이 한 해를 축제의 분위기로 이어나갈 계획이다. 
 
6.PNG▲ 특강을 하는 김혁 회장
 
특강회는 연변시낭송협회와의 협력으로 진행, 시낭송협회 회원들이 윤동주의 주옥 같은 시편들인 “또 다른 고향”, "자화상", "참회록", “별헤는 밤”, "쉽게 씌어진 시"를 랑송했다. 
 
곁들어 연변대학 “불사조” 풍물패의 공연, 그리고 용정시 문화관 배우들의 독창과 독무 등 이채로운 공연으로 이어졌다.   
 
특강회에서는 일본 교토 불교대학의 시노무라 리에 박사가 “일본에서 일고 있는 윤동주 붐”에 대해 소개하였다.  
 
4.PNG▲ 축하공연
 
마지막으로 김혁 용정.윤동주연구회 회장이 “우리가 윤동주를 그리는 리유” 라는 제목으로 특강을 하였다.  

장편소설 《시인 윤동주》, 인물평전 《별헤는 밤: 윤동주 평전》의 저자인 김혁 소설가는 용정태생의 문인으로서 다년간 유서깊은 조선족역사문화의 발상지인 고향 용정과 용정이 낳은 민족시인 윤동주에 대한 숭경 및 민족작가로서의 사명감을 안고 윤동주에 대한 폭넓은 연구를 진행해 왔다. 김혁 소설가는 연변작가협회 부주석(부회장), 소설창작위원회 주임(회장), 중국작가협회 회장으로서 장편소설 6부, 인물전 4부, 기행문집, 르포, 칼럼집 등으로 수십부를 발표 간행, 다쟝르를 폭넓게 아우르면서 맹활약하고 있는 조선족문단의 대표문인의 한 사람이다.  

특강은 방대한 양의 도편자료를 곁들어 윤동주의 문학생애와 그 주변부 인물들의 역사의 갈피에서의 부침, 그와 더불어 한반도의 수난의 근대사를 폭넓게 아우르면서 윤동주라는 인물을 다각적이면서도 입체적으로 접근, 조명하여 청중들의 공명과 찬탄을 자아냈다.  

3.PNG▲ 축하공연
 
김혁 회장은 특강의 말미에서 “윤동주와 같은 민족시인을 고향에 모실수 있고  또 그이의 백주년을 기념할수 있는건 우리 문단, 나아가 우리 사회의 축복이다, 백년을 기록하는 그이의 생애와 작품들을 바라보면서 우리는 인생의 유한을 넘어서는 문학과 예술의 영원을 본다”고 했다. “따라서 그이를 기리는 일은 오늘날을 사는 우리의 자긍심과 책임감을 일깨우는 시간과 기회로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소회를 밝히면서 “우리 다 함께 손잡고 백년을 기록하는 민족 인걸의 생애와 작품들을 읊조리면서 우리의 민족시인을 목청껏 노래하자”고 주문했다. 
 
5.png▲ 축하공연
 
윤동주탄생100주년 계열기념행사의 일환으로 펼쳐지게 되는 특강회는 연변지역뿐아니라 조선족 집거구역인 북경, 상해, 청도, 심양 등지에서도 펼칠 계획이다.

한편 윤동주의 고향인 용정에서 소설가이자 언론인인 김혁씨에 의해 2014년 발족되어 윤동주의 문학정신을 기리고 민족의 역사와 문화를 고양하는 일에 앞장서고 있는 용정.윤동주연구회는 고향의 시인을 기리는 일에 게으름 모르고 달려 연변 지역에서 새롭게 “윤동주 붐”을 일으키고 있다.
 
7.PNG▲ 주요 참가자 합영
 
특강을 시청한 시민들은 여태껏 윤동주에 대해 륜곽적으로나마 알고있을뿐이였는데 오늘과 같은 이런 특강을 통해 우리 민족 시인의 빛나는 생애와 민족의 수난사를 함께 돌이켜보고 이런 걸출한 시인이 우리 곁에 있다는것만으로도 너무나 큰 자부심을 느끼게 되였다며 감개를 토로하였다.  
 
대형 특강회에는 민족의 문화창달을 위해 노심초사하고 있는 많은 사회단체의 주요 맴버들과 문인, 매스컴 일군 그리고 윤동주를 애대하는 시민 160여명이 참석했다.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