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1(화)
 

FGFG.png

 

[동포투데이]세계은행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중국은 2022년 말까지 20년 만에 처음으로 대외 대출을 3% 감소한 1828억 달러로 줄였다. 


중국은 총 69개국에 대한 대출을 삭감했다. 엘살바도르의 부채는 40% 감소한 30만 달러, 에리트레아는 33% 감소한 1,280만 달러, 도미니카 공화국은 22.2% 감소한 70만 7,000달러로 대출 규모가 가장 작은 국가들이 가장 큰 감소폭을 보였다. 


투르크메니스탄의 채무는 22% 감소한 1억 1950만 달러로, 니제르의 채무는 21.9% 감소한 2억 2540만 달러로 줄었다. 베트남과 터키(21% 감소), 브라질(20% 감소), 미얀마(19%)에 대한 대출이 크게 줄었다. 


2022년 말까지 중국 최대 채무국의 부채도 감소했다. 이 중 파키스탄은 7% 감소한 266억 달러로, 앙골라는 5% 감소한 210억 달러로 감소했다. 


한편, 25개국의 중국 부채는 증가했으며 가이아나의 중국 부채는 5억 2030만 달러로 2.2배 증가하며 가장 많이 증가했다. 나이지리아의 중국 부채는 18% 증가한 43억 달러, 방글라데시는 15% 증가한 61억 달러를 기록했다. 


이란(610만 달러)과 알바니아(190만 달러) 두 나라의 2022년 부채는 변함없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20년 만에 처음으로 대외 대출 삭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