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0(월)
 
영화제 홍보대사




이번 행사는 양국의 수교 20주년을 기념해 한국영화를 중국 관객에게 소개하는 자리다. 한국의 문화체육관광부
와 중국의 광파전영전시총국이 주최하고 영화진흥위원회, 주중한국문화원, CJ E & M이 주관한다.

'내 마음속의 한국영화'라는 주제로 2000년대 이후 제작된 한국영화 12편을 베이징과 상하이의 시내 영화관에서 선보인다.

'건축학개론'이 개막작으로 상영된다. 홍보대사인 배우 이제훈과 이용주 감독이 직접 개막식에 참석해 중국 관객 앞에서 무대 인사를 한다.

탕웨이는 김태용 감독의 '만추'에서 현빈과 호흡을 맞추는 등 한국과의 특별한 인연을 바탕으로 개막식과 인터뷰 등에 참여해 중국인들에게 한국영화를 알릴 예정이다.

영화제 상영작인 '밀양'의 이창동 감독과 '파이란'의 송해성 감독도 개막식에 참석하고 오는 30일 예정된 '관객과의 대화'를 통해 중국 관객들과 만난다.

mina@yna.co.kr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중국서 '한중 수교 20주년 한국영화제' 열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