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8(화)
 
 
00173180e9de131e3bd201.jpg
8일 한 시민이 공공뻐스화재발생지인 하문BRT쾌속공공뻐스금산역턴넬아래서 조난자를 애도하고있다./신화사
00173180e9de131e3be202.jpg
8일 하문시정부소식공개회현장에서 하문시 안전감찰국, 교통국, 위생국, 교육국 유관 책임자 및 정부대변인과 기자들이 조난자에 애도를 표하고 있다./신화사
 
00173180e9de131e3bf203.jpg
8일 하문 해방군174병원에서 경찰이 부상당한 대학응시생들로부터 정황을 료해하고있다.  사고뻐스에 15명 응시생이 탑승했는데 8명의 행방이 아직 알려지지 않고있다./ 신화사
 
8일 하문시 소식판공실에서 료해한데 따르면 공안기관의 세밀한 정찰로부터 7일 하문시 공공뻐스 방화사건 혐의범은 1954년생,진수총(陈水总)이라는 하문시 당지인이였다. 혐의범은 당장에서 불에 타 숨졌다.
8일 하문시 소식판공실에서 료해한데 따르면 공안기관의 세밀한 정찰로부터 7일 하문시 공공뻐스 방화사건 혐의범은 1954년생,진수총(陈水总)이라는 하문시 당지인이였다. 혐의범은 당장에서 불에 타 숨졌다.
 
조사과정에서 혐의범의 집에서 유서를 발견했는데 유서로부터 진수총은 생활이 여의치 않아 울분에 차있었음을 알수 있었다고 한다. 경찰측은 이번 종화사건은 진수총이 염세 및 분풀이로 저지른 악성 형사사건이였다는 결론을 얻게 되였다고 한다.
 
7일 18시 20분경, 하문시 한 공공뻐스가 행차과정에서 급작스럽게 불이 일어나 47명이 조난, 34명이 부상한 악성후과를 조성했다.
 
국무원 관계부문과 공안부 치안, 형사정찰, 소방 등 부문 책임자 및 전문가로 국무원사무팀이 무어졌고 사무팀은 8일 1시에 하문에 도착했다.
 
전문가들과 당지 공안기관의 현장조사로부터 화재가 일어난 뻐스의 타이어도, 기름탱크도 정상이였음이 증실되였고 현장에서 발견한 연소촉진제(助燃剂)는 휘발유였음이 발견, 사고뻐스가 사용하는건 디젤유발동기였기에 사건은 안전생산사고가 아니였음이 확인되였다.
 
료해에 따르면  국무원사무팀은 복건성당위, 정부와 함께 우수 의료자원을 동원해 부상자에 대한 구급치료방안을 내왔다. 동시에 《1대 1사무조》원칙하에 여러 소조를 무어 사후처리에 최선하고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하문 공공뻐스폭발사건은 세상에 대한 분풀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