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3(토)
 
박한별.jpg

여름철 인기적으로 상영중인 “필선2(笔仙Ⅱ)” 영화가 최근 박스수입이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면서 첫주일 5천만위안 선을 돌파했으며 박스수입 억위안 초과 스릴영화로 될 전망이다.
 
중국 영화 주식유한공사가 출품하고 7월 16일 중국 각지에서 상영을 시작한 “필선2”은 올해 여름 중국에서 가장 주목을 받는 스릴대작으로 “아시아 스릴대가”로 이름난 안병기 한국 감독이 감독하고 박한별 한국 스타가 주역을 출연했다.
 
안병기 감독에 따르면 중국에서 적어도 10년안에는 이 영화를 따를 영화가 출현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이 영화 줄거리는 다음과 같다. 숭쳰(宋倩)의 대학교 친구, 나나(娜娜)가 미국에서 귀국했다. 그러나 나나의 일련의 이상한 거동은 숭쳰으로 하여금 대학시절 친구들과 발생한 지난날 사실을 추억하게 한다. 연거푸 발생한 이상한 사건과 옛날 발생한 기타 친구들의 사망으로 인해 그녀는 샤오아이(小艾)라고 하는 학생시절 친구의 진정한 사망 원인 해명에 나서게 한다. 
 
원래 베이징에서 10일 홍보행사를 펼치던 이 영화 여 주역, 박한별이 이미 기한전에 홍보활동을 결속짓고 살그머니 한국에 귀국했다. 소문에 의하면 그녀가 남자친구 세븐(Se7en)의 스캔들 영향을 받은 듯하다. 
 
최근 들어 인기가수 세븐 등 8명이 군부대 복무기간 색정장소에 출입한 스캔들이 폭발됐으며 작작(zakzak) 일본 뉴스 사이트의 7월 19일 보도에 따르면 한국국방부는 19일 16년 실시한 연예병제도를 페지했다. 
 
세븐의 걸프렌드, 박한별도 매체의 추적을  받았다. 그런데 한국에서 낮은 자세로 얼굴을 내밀지 않던 박한별이 남자 친구 스캔들 사건후 처음 데뷔한 장소는 베이징에서의“필선2”  개봉 및 홍보 활동장이었다.  
 
7월 14일 “필선2”가 베이징에서 성대한 개봉식을 거행했는데 박한별과 안병기(安兵基) 감독 및 전체 제작진이 모두 출석했다. 
 
뉴스 브리핑현장에서 매체 방문중 거북한 장면이 출현했다. 매체가 세븐사건 최신진전을질문하자 박한별이 당장에서 대답을 거절하고 거북한 공방이 5분간 지속됐다. 그러다가 감독과 번역이 나와 공방을 해소했다. 매체 보도에 따르면 후속 기자 방문중 박한별 측은 기자 방문 제강을 엄격하게 심사하며 세븐관련 문제 질문을 엄격하게 단속했다. 기자가 암시적으로 물을때 번역은 웃기만 하면서 번역을 하지 않았다. 
 
개봉식후 각지 매체들의 세븐사건 추종 원인으로 원래 10일로 정한 홍보여정을 끝내지  못하고 박한별이 급급히 귀국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국인 감독 영화 ‘필선2’ 첫주일 관객 5천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