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6-22(화)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미국의 18개 주와 일부 주요 기업들은 15일 즉시 또는 앞으로 몇 주 내에 공공 마스크 의무 규정을 폐지할 계획을 발표했지만 캘리포니아, 뉴욕, 뉴저지 같은 다른 주들은 조심스러운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미국 CDC(질병통제예방센터)가 COVID-19 백신 접종자를 대상으로 마스크 착용 의무를 완화한 첫 날인 14일, 많은 미국인들이 공공장소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

 

0000.jpg

 

이 같은 변화는 미국인의 3분의 1 이상이 백신을 접종하였고 매일 신규 확진자가 3만 5천명 이하로 떨어져 9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대기업과 중소기업 그리고 백신 접종을 마친 미국인들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도 된다는 CDC의 기습적인 지침에 어떻게 적응해야 할지 고심하고 있다.


현지 언론은 국내 최대 유통업체 중 일부는 당장 정책을 변경할 계획이 없으며 고객과 직원 모두에게 구내에서 마스크 착용을 지속적으로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15일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에 있는 월트디즈니월드는 15일부터 "관광객들이 야외 공공장소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마스크와 페이스마스크를 준비한다"고 밝혔다


식료품 체인점인 트레이더 조's는 14일 예방 접종을 받은 쇼핑객들을 위한 마스크 정책을 철회한 최초의 기업이 되었다. 이어 미국에 4,700개가 넘는 매장을 보유한 국내 1위 유통업체 월마트가 뒤따랐다.


월마트는 직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14일 현재 백신 접종 고객들은 마스크 없이 쇼핑할 수 있다고 밝혔다. 완전한 예방접종을 받지 않은 직원들은 여전히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지만 예방접종을 마친 직원들은 5월 18일부로 마스크 없이 일할 수 있다.


회사 측은 백신 접종 직원들에게 "백신을 접종해 준 것에 감사하다"며 상여금 75달러를 지급하고 있지만 이 돈을 받기 위해서는 예방접종 증명서를 제공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백신 접종을 하지 않은 고객과 회원들에게 매장과 클럽에서 마스크를 계속 착용해 달라고 요청할 것이라고 전했다.


CBS 방송은 "코로나 대유행을 막기 위한 진전이 이루어지고 있는 동안, 나들이를 즐기려는 미국인들은 마스크 착용에 관련해 엇갈린 메시지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CDC가 발표한 것은 마스크 착용에 관한 지침일 뿐이다. 마스크 착용 여부는 주, 상점, 스포츠 경기장에 맡겨 결정해야한다. 미국이 지금 보고 있는 것은 대유행 기간 동안 우리가 보아온 것을 반영하고 있다. 즉, 장소에 따라 달라지는 일련의 규칙들이 그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어떤 결정이든, 한 가지 분명한 것은 CDC의 새로운 지침이 백신 접종을 받은 사람들에게만 구체적으로 적용된다는 것이다. 로셸 왈렌스키 CDC 국장은 이번 주에 백신 접종을 받지 않은 사람들은 마스크를 벗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로즈 가든 연설에서 "오늘은 미국에 좋은 날"이라며 "그는 참모들과 마스크를 쓰지 않고 갔다"고 말했다.


이어 "백신을 접종했다면 더 이상 마스크를 쓸 필요가 없다"고 덧붙였다.

태그

전체댓글 0

  • 5680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美, 백신 접종자 마스크 착용 의무 면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