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0(화)
 

85.png

 

[동포투데이] 글로벌 기술 분석업체 테크인사이츠가 4일(현지 시간) 미국 블룸버그통신 의뢰를 받아 세계 이목이 쏠린 중국 화웨이의 새 스마트폰 ‘메이트 60’을 분해한 결과 중국 파운드리 SMIC가 중국에서 생산한 7나노 공정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 '기린 9,000s' 칩이 들어 있었다고 밝혔다. 


7나노 공정은 세계 1, 2위 파운드리 기업 TSMC와 삼성전자가 양산 경쟁 중인 3나노 공정에 비하면 뒤처진 기술이지만 극자외선(EUV) 노광 장비 등 첨단 반도체 생산장비 수입이 제한됐음에도 어느 정도 양산(量産)에 성공했다는 뜻이어서 미국의 반도체 수출 규제 실효성에 대한 의구심이 커지고 있다. 다만 충분한 양산이 가능한지, 비용 효율성은 갖췄는지 등에 대해서는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화웨이는 지나 러몬도 미 상무장관의 중국 방문 기간인 지난달 29일 자사 온라인몰에서 신제품 ‘메이트 60’ 한정 수량 판매를 시작했는데 물량이 모두 팔렸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중국 관영 매체는 “미국 제재에 대한 승리”라 평가했다. 화웨이와 SMIC 모두 미국 제재 대상 기업이다. 한때 세계 1위 통신장비 기업이자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을 추격하던 화웨이는 2020년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의 제재로 첨단 나노 공정에 요구되는 5G 지원 AP를 구입할 수 있는 길이 끊겼다. 


지난해 중국의 14나노 이하 반도체 개발을 막기 위한 미국의 반도체 장비 수출 규제에 네덜란드가 동참하면서 네덜란드 장비 업체인 ASML은 EUV 노광 장비에 이어 이달 1일부터 이보다 낮은 단계인 심자외선(DUV) 노광 장비의 중국 수출도 금지했다. 테크인사이츠 분석대로라면 SMIC는 보유하고 있던 DUV로 7나노 공정에 성공한 것이다. 


블룸버그의 ‘화웨이 메이트 60’ 분해 보도 직후 홍콩 증시에서 SMIC 주가는 11% 넘게 상승했다. 하지만 투자자들 사이에서는 의문점을 제기하는 목소리가 적지 않다. 미국 금융투자사 제프리스의 에드슨 리 애널리스트는 “몇 시간 만에 화웨이 새 스마트폰이 다 팔렸다는 것은 재고가 제한됐다는 의미”라며 “중국은 7나노 칩을 아주 소량만 생산할 수 있다고 본다”라고 말했다. 반면 또 다른 미 투자자문회사 샌퍼드 번스타인은 “화웨이 칩은 첨단 패키징 (가공된 웨이퍼 포장 기술)과 (상대적으로 적은) 전력 소비로 (5G급) 속도를 내고 있다”라며 “예상을 뛰어넘는 발전”이라고 평가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미국 기술 봉쇄에도 기존 장비로 7나노 공정에 성공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