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6(화)
 

20240221201155862.jpg

 

[동포투데이] 러시아 야당 지도자 알렉세이 나발니의 갑작스러운 사망에 이어 최근 또 다른 러시아 반체제 인사가 돌연 사망했다. 스페인 경찰은 13일 동부 항구 도시 알리칸테 인근에서 총알투성이의 남성 시신을 발견했다. 사망자는 지난해 군용 헬리콥터를 타고 우크라이나로 망명한 러시아 조종사 막심 쿠즈미노프인 것으로 밝혀졌다.


AP 통신은 쿠즈미노프가 6발의 총격을 받고 차에 치여 사망했다고 스페인 국영 통신사 EFE를 인용해 보도했다. 


스페인 국민경호대는 시신에서 33세의 우크라이나인이라는 서류를 발견했으나 정밀조사 결과 지난해 우크라이나 정보당국의 도움을 받아 Mi-8 군용헬기를 타고 우크라이나로 탈출한 러시아 조종사 쿠즈미노프인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기사는 쿠즈미노프가 위장신분으로 왜 스페인에 나타났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러시아 타스통신에 따르면 세르게이 대외정보국장이 쿠즈미노프를 반역자이자 범죄자라고 공개적으로 비판한 바 있다.


타스통신은 또 알렉시에 우크라이나 국가안보국방위원회 비서가 쿠즈미노프가 신변 보호를 받을 수 있도록 우크라이나에 장기 체류할 것을 권고했다고 전했다.


이 사건에 대한 질문을 받은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관련 정보가 전혀 없으며, 모스크바가 외교 채널을 통해 정보를 받은 적도 없다고 말했다.


이 사건을 먼저 보도한 스페인 언론 라 인포마시온은 조사관들이 차를 몰고 도주한 용의자 두 명을 쫓고 있으며, 차는 인근 마을에서 불에 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우크라 망명’ 러 조종사 스페인서 총격 사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