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3(토)
 
00016c42b41614af36cc40.jpg


4월 4일, 北 모란봉악단은 양강도 삼지연군에서의 공연을 시작으로 양강도 순회공연의 막을 올렸다.

모란봉 악단의 노래 담당 6명 가운데 왼쪽에서 네 번째, 동그라미를 친 사람이 바로 장성택 관련 숙청설이 돌았던 北 톱가수 류진아이다.


00016c42b41614af37a007.jpg

00016c42b41614af37e05c.jpg

00016c42b41614af370e46.jpg

00016c42b41614af371e4e.jpg

00016c42b41614af374f14.jpg

00016c42b41614af37783f.jpg

00016c42b41614af373259.jpg

00016c42b41614af374003.jpg

00016c42b41614af379159.jpg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장성택 사건관련 숙청설 돌았던 류진아 건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