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9(수)
 

0.jpeg

 

[동포투데이] 미 백악관은 예멘과의 전쟁을 원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뉴욕타임스와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커비 백악관 대변인은 금요일12일 "미국은 예멘과의 전쟁과 그 어떤 형태의 충돌에도 관심이 없다며 사실 바이든 대통령이 하고 있는 일은 분쟁이 확대되는 것을 막기 위한 것뿐이다"라고 강조했다.


커비 대변인은 "12일 타격 목표는 후티가 미사일이나 무인기를 저장, 발사, 유도할 수 있는 능력"이라며 "이번 타격의 영향을 평가 중"이라고 말했다.


바이든은 이날 기자들이 후티 반군을 테러조직으로 부를 의향이 있냐는 질문에 "그들이 (테러조직)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트럼프는 2021년 퇴임을 며칠 앞두고 후티 반군을 테러조직으로 분류했고, 바이든은 취임과 동시에 후티 반군을 테러 조직 명단에서 제외했다.


미국과 영국은 12일 새벽 후티반군을 상대로 이날 공중과 해상에서 표적 공습을 단행했다. 미 국방부는 이날 오후 이번 공습이 "좋은 결과"를 거뒀다고 평가했다. 영국 국방부는 후티 반군이 상선을 위협할 수 있는 능력이 타격을 입었다고 밝혔다.


바이든은 미·영 출격 직후 "이번 '방어작전'은 미국과 파트너 국가들이 동맹국들에 대한 공격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항행의 자유를 위협하는 어떠한 행위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는 분명한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은 이번 작전이 호주, 바레인, 캐나다, 네덜란드의 지원 하에 진행되었다고 밝혔다. 그는 필요하다면 주저하지 않고 추가 조치를 명령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 영국, 호주, 바레인, 캐나다, 덴마크, 독일, 네덜란드, 뉴질랜드, 한국은 공동성명을 내고 이번 공습이 홍해의 긴장을 완화하고 안정을 회복하는 데 목적이 있다고 밝혔다. 성명은 "우리는 지속적인 위협에 맞서 세계에서 가장 중요한 수로 중 하나에서 생명을 지키고 상업의 자유로운 흐름을 보호하는 데 주저하지 않을 것이라는 분명한 메시지를 보내고자 한다"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백악관 “미국은 예멘과의 전쟁에 관심 없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