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9(수)
 

스크린샷 2024-01-19 192257.png

 

[동포투데이] 후티 반군 정치국 성원 무함마드 바키티는 1월 19일 러시아 매체 이즈베스티야 인터뷰에서 러시아와 중국 등 선박은 홍해를 안전하게 통과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러시아와 중국을 포함한 다른 모든 국가의 선박들은 이 지역에서의 운항에 아무런 위협을 받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바키티는 또 "항해의 자유가 우리나라에도 중요하기 때문에 홍해에서 그들의 안전을 확보할 준비가 돼 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스라엘 선박이나 이스라엘과 관련된 어떤 선박도 홍해를 건널 기회가 없을 것이며, 그들에 대한 공격은 계속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바키티는 후티 무장의 목적은 선박을 포획하거나 침몰시키는 것이 아니라, 후자의 가자 대학살을 막기 위해 유대인 국가의 경제적 비용을 증가시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만약 해당 선박들이 우리 측의 경고를 무시하고 방향을 바꾸지 않는다면 상황은 더욱 악화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마오닝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9일 있은 정례 브리핑에서 홍해 해역은 국제 상품 및 에너지 무역의 중요한 통로이며, 중국은 글로벌 생산 및 공급망과 국제 무역 질서의 원활한 흐름을 유지하기 위해 민간 선박에 대한 공격을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후티 반군 관계자 “중국, 러시아 등 국가 선박, 홍해 안전하게 통과할 수 있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