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단독 인터뷰] ‘한류 MC’ 임정은 “한·중 문화콘텐츠 가교 역할 해요”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단독 인터뷰] ‘한류 MC’ 임정은 “한·중 문화콘텐츠 가교 역할 해요”

기사입력 2017.11.06 09:2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최근 한중관계가 복원되면서 중국 내 한류바람이 불고 있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그간 문화콘텐츠가 두 나라의 우애를 다지는 데 혁혁한 공을 세웠기에 반가운 소식이 아닐 수 없다. 이 가운데 스타와 팬 사이 가교역할을 했던 MC도 관심의 대상이다.

기상청 사내 방송국 아나운서 출신인 임정은 씨는 한국어와 중국어에 능통한 전문 MC로 두 나라를 오가며 한류문화콘텐츠 지킴이로 나섰다. 학업과 일을 병행하면서도 늘 마음에는 한류에 대한 애정을 잃지 않았다. 그녀를 만나 ‘한류 MC’로서 겪은 갖가지 에피소드를 들어봤다.
 
00.JPG
Q : MC로 데뷔한 계기는 언제였고, 주로 어떤 작품을 주로 맡았나요?

A : 2008년 기상청 아나운서로 데뷔했어요. 첫 방송은 사내 방송국에서 진행한 ‘오늘의 날씨’ 프로그램이었어요. 매일 기상정보를 파악하며 바쁜 하루를 보냈지만 그만큼 의미있는 활동이었습니다. 이후 신화, 소녀시대 등 걸출한 한류 스타들과 중국을 오가며 콘서트, 팬 싸인회, 팬미팅 등의 MC를 맡았어요. 한류스타와 중국 팬의 가교 역할을 하며 우리나라의 문화콘텐츠를 알리는 데 앞장섰습니다.

Q : MC로 활동하기 전에는 어떻게 지냈나요?

A : 데뷔 전에는 학교에 전념하는 평범한 대학생이었습니다. 하지만 어릴 때부터 춤과 노래에 재능이 있었고, 남들 앞에서 스스럼없이 말하는 성격 탓에 여러 동아리에서 활동했지요. 한 때 창작가요 동아리에서 노래 하고, 작곡 공부도 했습니다. 대학가요제에 나가 남다른 노래 실력도 뽐내기도 했습니다. 한편으론 얇은 주머니 사정을 고려해 아르바이트 현장에도 나갔습니다. 백화점, 마트 등에서 소고기와 각종 생필품을 판매하며 용돈을 벌었어요. 복학 후에는 전공인 중국어를 본격적으로 공부했습니다. 어학연수와 교환학생으로 중국 땅을 밞으며 담금질을 했습니다. 이를 발판 삼아 중국어 말하기 대회에 나가 유창한 어학실력을 발휘했고, 갖가지 에피소드로 청중들에게 웃음을 선사하기도 했습니다.

3.JPG

Q : 처음 관중들 앞에선 기분은 어땠습니까?

A : 데뷔 후 방송 프로그램 진행을 위주로 활동하다가 2010년부터 국제무대에 올랐습니다. 당시 중국 칭하이에서 열린 한중가요제의 모습은 아직도 또렷하게 남아 있습니다. 칭하이 성에서 가장 큰 한중콘서트 무대로 출연진과 팬, 담당자 모두가 기대했던 행사였습니다. 그러나 하늘도 무심했던지, 당일 비가 오고 말았습니다. 그럼에도 중국 팬들은 돌아서지 않았어요. 함께 노래 부르고 응원하며 모두가 한 마음이 됐습니다. 저는 한복을 입고 진행했는데, 처음부터 끝까지 많이 떨렸지만 현장의 분위기는 어느 때 보다 뜨거웠습니다.

Q : MC를 하면서 하길 잘했다 싶을 때는 언제인가요?

A : 무대에 서서 마이크를 잡고 청중들이 저를 향해 볼 때 마다 가슴이 두근거립니다. 물론 대본 준비는 물론, 번역과 자료 준비로 바쁜 시간을 보내지만 청중들과 만난다는 기쁨은 이루 말할 수 없습니다. 더 좋은 모습을 선보이기 위해 지금은 통번역대학원 학생으로서 학업에 매진하고 있는데요. 후회 없이 열심히 공부해서 통역사 그리고 MC로 멋진 모습을 보여줄 예정입니다.  

Q : 반대로 힘들 때는 언제인가요?

A : 일을 좋아하는 만큼, 바쁘지 않을 때가 가장 힘들어요. 의뢰가 많지 않을 땐 제 실력이 부족한 건 아닌지, 사고는 치지 않았는지 복기하곤 합니다. 한편으론 기다림 또한 제 직업의 일부분이라고 생각해요. 대본 번역이나 자료준비를 하지 않을 때는 도서관에서 중국 관련 자료를 보거나 중국 방송 프로그램을 시청합니다. 요즘은 매일 학교에서 책을 보느라 정신없이 지내고 있습니다.

캡처.JPG

Q : 현재의 활동에 대해 소개해 주세요.

A : 학업과 일을 병행하는 편이에요. 우선 통역번역대학원 학생으로 통역 공부를 열심히 하고있고요. 또 한중 국제행사, 한류콘서트, TV나 라디오 프로그램, 생방송, 홈쇼핑 등을 진행하거나 게스트로 출연하고 있습니다. 

Q : 수많은 공연이나 행사를 진행하였는데, 기억나는 에피소드가 있나요? 특히 중국에서 활동하면서 한류에 대해 보고들은 느낌 등이요.

A : 작년 이맘때 배우 이민호 씨 팬미팅 행사를 진행했습니다. 중국에서 1만 5천명의 팬들이 단체로 찾아 열기는 어느 때 보다 뜨거웠습니다. 팬 미팅 당일에는 지상파 방송 3사 프라임타임 뉴스에 보도되기도 했어요.  또 빅뱅과 신화, 엑소 같은 한류 그룹과 함께 할 때는 팬 분들이 직접 제 블로그나 웨이보에 와서 잘 봤다고 댓글을 남겨주시기도 합니다. MC로서 한류의 핵심 축을 담당했다는 생각을 하면 그것보다 뿌듯한 경험은 없을 겁니다.  

Q : 무대에 서서 공연에 열광하는 팬들을 보면 어떤 생각이 드나요?

A : 팬들의 환호와 열기는 한류스타뿐만 아니라 진행자인 저 게도 큰 힘이 됩니다. 13억의 중국인들이 한 마음이 돼 저를 응원하는 것 같은 착각을 불러일으키는 데요. 그런 모습을 볼 때 마다 중국인은 물론 한류 스타들에게 무한한 존경심이 듭니다.

1.JPG

Q : 중국 팬들의 에티튜드는 어떤가요?

A : 배우 분들의 팬 미팅을 진행하면, 나이 지긋한 어르신들도 많이 찾아옵니다. 소규모로 진행하는 행사는 가족 같은 분위기에요. 오랫동안 참가한 분들은 서로 누군지 알고 친분을 쌓기도 합니다. 그런 모습을 볼 때 마다 한류스타가 진정한 문화콘텐츠로 자리 잡았다는 생각을 해봤습니다.

Q : 앞으로의 꿈에 대해 말씀해 주세요.

A : 매일 카메라 앞에 서고, 마이크를 잡는 일이 꿈이에요. 나아가 통역 MC로서 더 다양한 국제무대에도 서고, 많은 사람들과 함께 소통하는 저만의 콘텐츠를 만드는 엔터테이너로 거듭하는 것도 목표입니다. 개인적으로는 가족과 주변 사람들을 더 잘 챙기고, 사회에 도움이 되는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한·중 양국을 넘나들며 종횡무진 활약하고 있는 한류 전문 MC 임정은, MC로서 걸어갈 그녀의 창창한 앞날을 기대해 본다.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73219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