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1-28(일)
 

223.JPG

 

[동포투데이 김나래 기자] 그룹 ‘여자친구’ 출신 배우 김소정이 첫 연기 도전에 나선다.

 

김소정의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는30일 “배우 김소정이 시네라마 ‘오싹한 동거’(제작 ㈜컨택트미디어)에 주인공 ‘정세리’ 역으로 캐스팅됐다”고 전했다.

 

CGV와 ㈜컨택트미디어가 함께 기획한 시네라마(CINE-RAMA)는 ‘시네마(Cinema)’와 ‘드라마(Drama)’의 합성어로, 하나의 내용을 영화와 드라마 두 가지 버전으로 만들어, 영화 버전을 극장에서 상영 후 드라마 버전을 국내 및 해외 OTT 및 유튜브에서 공개하는 새로운 형태의 콘텐츠이다.

 

시네라마 ‘오싹한 동거’는 귀신을 볼 수 있는 정세리와 어쩌다 귀신이 되어버린 송지찬(정찬우 분)이 우연히 동거를 시작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담은 호러 로맨틱 코미디 시네드라마다. 두 주인공이 서로에게 조금씩 마음의 문을 열며 변해 가는 모습을 보는 것이 관전 포인트가 될 예정이다.

 

김소정은 특별한 사건으로 인해 귀신을 보는 능력이 생긴 카페 아르바이트생 ‘정세리’ 역을 맡았다. 정세리는 특별한 능력을 가진 만큼 힘든 삶을 살아가지만, 밝은 모습을 잃지 않는 인물이다.

 

김소정은 ‘오싹한 동거’가 첫 연기 데뷔작인만큼 작품과 캐릭터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가지고 촬영 준비에 매진하고 있다. 특히 최근 진행된 대본 리딩 현장에서 정세리 역할에 완벽 몰입했다는 후문이다. 다채로운 매력과 분위기를 가진 김소정이 연기자로서의 본격적인 첫 행보를 알리며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시네라마 '오싹한 동거‘는 2022년 상반기 극장판 개봉 후, 각종 OTT 플랫폼 및 유튜브 채널에서 드라마판으로 공개 예정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4393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그룹 ‘여자친구’ 출신 배우 김소정 첫 연기 도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