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8(화)
 
43434.jpg

[동포투데이=진유 기자]최근 미국 관광홍보국 CEO 크리스 톰슨은 미국방문 중국인 관광객은 해마다 35%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바 이대로라면 2018년에가서는 470만 인차를 돌파할 것으로 전망했다.
 
중국인 관광객은 지난해 미국에서 88억 딸러를 소비함으로서 이는 한사람이 평균 7000딸러를 소비한 것으로 집계돼 전지구적으로 앞자리를 차지한 것으로 된다.
 
중국관광국 샤오치웨이(邵琪偉)국장은 최근 중미 양국이 관광영역의 합작에서 뚜렷한 성과를 거두었으며 양국 국민의 상호방문은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는바 2006년의 235만 인 차로부터 2012년에는 384만 인 차로 늘어났다. 이는 중미가 상호 관광객원지와 관광객목적지 나라로 되었음을 말해준다고 강조했다.
 
이어서 목전 중미양국 관광 왕래는 보다 편리해졌다. 양국은 풍경구의 중문표시, 항선개방, 금융결재, 방송, 언어서비스 등 관광환경영역에서 많은 개선을 가져오고 있다. 양국은 문화관광, 생태관광, 휴가관광, 관광안전, 관광교육 등 영역에서의 합작을 전면적으로 추진하고 있는데 이는 양국이 관광합작에서 가장 좋은 시기에 들어섰음을 말해 준다고  덧붙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중국인 미국관광객 2018년엔 470만 명 돌파할 것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