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12-09(토)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안양만안경찰서(서장 이왕민)은 인터넷 쇼핑몰사이트를 개설한 뒤 해외 직구입 유명 아웃도어와고가 가전제품 등을 저렴하게 판매 할 것처럼 속여 피해자 정 某씨 등 603명으로부터 1억 3천만원 상당을 편취한 피의자 변 某(24세, 남)씨 등 2명을 검거, 변 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변 某씨 등은, 지난해 11월 30부터 12월 21일까지 전북 정읍시 소재에 인터넷 쇼핑몰‘e-마켓’을 개설한 뒤, 해외 직구입 유명 아웃도어 의류와 고가 가전제품을 저렴하게 판매한다고 속여 약 20일간 피해자들을 끌어 모은 뒤 약 20일에 걸쳐 단기간에 피해자들을 끌어 모은 뒤, 구매대금만 입금 받고 물건을 보내지 않는 방법으로 피해자 603명으로부터 1억 3천만원 상당을 편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인터넷 포털사이트社에 광고비를 지불할 경우 포털사이트 검색창에 자신들의 사이트 명칭이 제일 상단에 노출돼 소비자로 하여금 물건 구매 접근성을 높일 수 있다는 점을 알고 이러한 상단 노출 기법을 이용해 쇼핑몰의 인지도를 높힌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이들은 피해자들이 물건을 받지 못했다는 물품 배송 관련 문의가 올 경우 해외 직구입 아웃도어 의류와 고가 가전제품이라서 일반물품에 비해 오래 걸린다고 피해자들을 속이는 수법으로 배송 지연에 따른 환불요구나 경찰서 신고를 하지 못하도록 하거나 판매대금 회수가 오래 걸리는 카드결제에 대해서만 카드결제를 취소하는 수법의 치밀함을 보인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피의자들은, 2012. 12.경부터 2013. 5.경까지 안양·군포지역에서 같은 수법으로 사기 쇼핑몰 사이트를 운영하여 피해자 5,000여명으로부터 8억상당을 편취 안양만안서에서 검거된 일당 6명(전원구속)은 안양00고 출신 동창생들로 피의자 들 간에 사기 수법을 서로 공유하며 각기 다른 지역에서 개별적인 사이트를 운영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이들의 이들의 수법으로 볼 때 인터넷 포털사이트상 이른 바 상단 노출 광고 사이트가 반드시 신뢰할 수 있는 사이트가 아니라며 물품 구매시 주의를 당부했다.

아울러 정가 대비 가격이 현저히 저렴한 경우는 사기 방지 사이트 넷두루미(www.net-durumi.go.kr) 또는 더치트(www.thecheat.co.kr)를 이용해 업체의 입금 계좌가 사기 계좌가 아닌지 여부를 판단하고 되도록 안전결제(애스크로) 방식을 이용하도록 세심한 주의를 당부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찰, 인터넷 먹튀 쇼핑몰 상습 사기범 검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