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5-25(월)
 

1.jpg


[동포투데이 김정 기자]매년 8월 12일은 “세계코끼리일”로 2012년 8월 12일에 설립됐으며 사람들로 하여금 절박하게 어려움에 처한 아프리카와 아시아 코끼리를 관심할 것을 호소하고 있다.


목전 기상변화로 인해 생존환경이 급변하고 상아를 취하기 위한 창궐한 밀렵으로 코끼리의 생존이 엄중히 위협받고 있다고 중국신문망이 13일 전했다.


코끼리는 지구상의 매우 오랜 동물로 놀라운 기억력을 갖고 있다.


아프리카 케냐 경내에는 약 2만 3000두의 아프리카 코끼리가 생활하고 있으며 케냐 국보의 “5대동물”중의 하나이다.


아프리카에서 현지 촌민들과 코끼리지간의 충돌은 거의 매일 발생하고 있으며 따라서 돌아갈 곳이 없는 코끼리고아들이 생겨난다. 목전 세계적으로 스리랑카와 케냐 2곳에 코끼리고아원이 있다.


1987년에 케냐 수도 나이로비시 교외에 “코끼리고아원”이 설립됐다.


셀더리커야생동물기금회가 설립한 이 코끼리고아원은 목전 세계적으로 코끼리 구조와 치료에서 가장 성공한 공익기구이다.


1987년 설립돼서부터 지금까지 이미 150마리의 새끼코끼리들이 “코끼리고아원”에서 구조되어 다시 초원이거나 삼림으로 돌아갔다. 고아원에서 새끼코끼리들은 사람들의 세밀한 보살핌을 받으며 가족의 따스함을 향수하고 있다.


고아원에서는 매일 1시간씩 공중들에게 개방, 세계 각지에서 온 관광객들과 코끼리들이 친밀하게 접촉하게 하며 어린이들을 포함한 많은 사람들에게 코끼리보호 이념을 심어주고 있다.


2.jpg

3.jpg

3.PNG

4.jpg

5.jpg

6.jpg

7.jpg


  <사진: 중신넷>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세계코끼리일”에 주목받는 “코끼리고아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