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9(수)
 

스크린샷 2024-01-10 202703.png

 

[동포투데이] 최근 에버그란데(헝다·恒大) 고위급 간부 류융줘(劉永灼)가 범죄 혐의로 구금되었다. 이로써 에버그란데 그룹 이사회 회장 쉬자인(許家印), 신에너지차 부회장 류융줘, 전 에버그란데 축구단 회장 커펑(柯鵬)등이 구금되었고, 에버그란데 그룹은 수조 위안의 부채를 떠안았다.


광저우로 이름을 바꾼 에버그란데는 이미 2부리그로 강등되었고, 호화 맴버는 뿔뿔이 흩어졌다. 현재 주로 젊은 선수들로 대체되었지만 축구협회의 빚 청산 1차 명단에는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에버그란데는 2011년 승격팀으로 중국 슈퍼리그에 출전해 그해 시즌 우승을 차지했고, 이후 7년 연속 중국 슈퍼리그 정상에 오른 데 이어 또다시 우승을 차지하며 다롄 완다가 세운 중국 최고 리그 8회 우승 기록과 타이를 이뤘다.


광저우 축구단의 전신은 1954년에 설립된 광저우시 축구단이다.


1993년 1월, 광저우시 축구단은 태양신 그룹과 합작하여 중국 최초의 정부와 기업이 공동 소유한 프로축구단이 되었다.


2010년 3월 1일 광저우 에버그란데 축구단으로 이름이 변경되었다.


2013년에는 중국 축구단 최초로 아시아 챔피언스 리그에서 우승했으며, 같은 해에 AFC 최우수 클럽상을 수상했다.


2021년 1월, 구단 명칭을 '광저우 축구단'으로 변경하였으며, 2022 시즌, 2부 리그로 강등되었다.


에버그란데는 중국 슈퍼리그 8회, 중국축구협회 슈퍼컵 4회, 중국축구협회 컵 2회, 아시아챔피언스리그 2회, 중국축구협회 2부리그 2회 우승을 차지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8회 챔피언 광저우 헝다, CEO 체포되고 부채는 수조위안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