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8(화)
 


74e543abd5d515664a2801.jpg


[동포투데이] 칡나무 한 그루가 12미터 상당의 집 지붕을 뚫고 자랐는데 마치 큰 우산이 공중에 펼쳐진 듯 하다.


지역 매체 화룽넷에 따르면 8월19일 충칭시 량핑(梁平)현 신성(新盛)진의 농민 왕버룽(汪伯荣)이 현지 정부와 계약을 체결하고 420년이 된 이 나무를 정부에 돌려주기로 했다. 24년 전 거의 죽어가는 이 나무를 살리려고 왕버룽은 사비 6000위안을 들여 건물, 울타리를 만들어 인위적인 파괴를 막고 여러 모로 많이 보살펴왔다.


나무의 줄기는 1층의 시멘트 바닥을 뚫고 자랐으며 나무 둘레가 3미터에 달한다. 건물의 거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으며 2층의 반경 1미터 정도 되는 구멍을 통해 위로 가지를 뻗었으며 다른 아지들은 3층의 지붕을 뚫고 위로 높게 솟아있다.


74e543abd5d515664a4102.jpg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420년 칡나무 지붕 뚫고 자라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