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가요계의 여왕' 하춘화 씨, 세이브더칠드런 홍보대사 위촉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가요계의 여왕' 하춘화 씨, 세이브더칠드런 홍보대사 위촉

기사입력 2017.07.13 19:3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jpg▲ ‘기부의 여왕’, 가수 하춘화 씨.

[동포투데이 김다윗 기자] 올해로 56년째 한국의 대표가수로 활동하며 8,500회 이상 콘서트를 열고, 40여 년 이상 소외된 이웃을 위해 200억원 이상 기부활동을 이어온 ‘기부의 여왕’, 가수 하춘화 씨가 세이브더칠드런 홍보대사가 됐다.

12일 서울 마포구 국제 구호개발 NGO 세이브더칠드런에서 열린 위촉식에서 하춘화 씨는 홍보대사 위촉을 수락한 이유를 “2019년이면 세이브더칠드런이 창립 100주년을 맞이한다고 들었다. 그렇다면 이 시기를 함께하는 게 특별한 의미가 있고, ‘아이들을 구하기 위해 무언가를 할 수 있어서 다행이다’라는 세이브더칠드런 창립자 정신에 평소 깊이 공감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또한 “처음 아프리카에 가서 힘든 현지상황을 보면서 고통스러웠지만, 아이들의 눈물을 닦아주려는 의지와 역할이 정말 중요하다는 걸 깨달았다.”고 소감을 말했다.

하춘화 씨는 지난 2016년 3월 SBS 희망TV 촬영차 세이브더칠드런과 잠비아를 방문해, 빈곤과 폭력, 노동으로 고통받는 아이들, 지붕도 없고 무너져가는 학교를 보며 아이들의 고통을 덜어주는 일에는 국경이 없다는 것을 절감했다. “한 아이를 돕는 일이야말로 국경과 이념을 초월해 세상에서 가장 값진 일이다. 작은 나눔으로 다른 사람이 웃을 수 있다면 한 번 태어난 인생의 보람.”이라는 하춘화 씨는, 1년 전 방문한 잠비아 카푸부웨스트초등학교에서  홍보대사 위촉식에 보내온 축하영상을 본 뒤, “그때의 기억이 뭉클하다. 더욱 힘을 내어 많은 사람들이 나눔을 실천하는 데 동기부여를 하고 기부의 기쁨에 동참할 수 있게 하겠다.”고 다짐했다. 

하춘화 씨는 국내를 비롯, 아시아 아프리카 아동의 교육과 보건영양사업 등 세이브더칠드런이 펼치고 있는 여러 활동에 힘을 실어줄 계획이다. 유재성 세이브더칠드런 사무총장은 “도움이 필요한 모든 곳에 세이브더칠드런이 열심히 활동하고 있다. 어려운 환경에 처한 아이들을 위해 함께 적극적으로 일해나가자.”고 감사의 뜻을 밝혔다.

하춘화 씨는 올해 하반기에도 공연과 방송을 계속하면서 세이브더칠드런과 함께 다각도로 후원활동을 모색해간다는 계획이다.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05040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