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英 첼시 케네디 선수, 중국 비하 동영상 올려 논란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英 첼시 케네디 선수, 중국 비하 동영상 올려 논란

기사입력 2017.07.24 22:3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u=1316268440,477962753&fm=173&s=8ED237C586302D96FCBC413603008093&w=640&h=429&img.jpg▲ 첼시 소속 케네디 선수
 
[동포투데이 김다윗 기자] 영국 프리미엄리그 첼시는 현재 중국 베이징에서 아스날과의 평가전을 준비하고 있다. 이 와중에 첼시 소속 케네디 선수는 자신의 SNS에 중국을 욕하고 비하하는 영상을 올려 논란이 되고 있다.         

케네디는 23일 중국을 배경으로 촬영된 동영상 상단에 ‘포하 차이나’(porra china)라는 욕설을 글귀를 삽입해서 SNS에 게시했다. 

'포하'는 포르투갈 어로 심한 욕설이다. 문제는 이 단어에 China라는 단어를 함께 사용함으로써 모욕성을 지닌 의미를 갖게 되었다. 게다가 문에 기대 눈을 감고 쉬고 있는 경비원(경비원이 문에 기대 눈을 감은 찰나에 때마침 찍힌 것이다.)의 캡쳐 사진에 “일어나라, 중국이여”이라는 글을 남겨놓았다. 중국 측의 접대가 소홀하다는 빈정거림의 태도로 의심해볼 수 있으며, 보안상태가 만족스럽지 못하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u=2831338228,2483769702&fm=173&s=B2D7A164FEAE521FCA571D17030080C8&w=417&h=693&img.jpg▲ 23일,첼시 소속 케네디 선수는 자신의 SNS에 중국을 욕하고 비하하는 영상을 올려 논란이 되고 있다.
 
중국 축구팬들의 항의가 빗발치자, 케네디는 두 편의 동영상을 삭제했다. 뒤이어 그는 개인 SNS를 통해 사과의 뜻을 나타냈다. 그러나 중국 축구팬들의 반응은 더욱 거세졌다. 어떤 축구팬은 경기장에서 8만여 명이 일제히 그를 야유하여 이를 되갚아 주어야 한다고 호소했다. 그러나 첼시는 현재까지 어떠한 공식적인 의사를 표명하지 않고 있다.
 
케네디는 1996년생으로 올해 21살의 브라질 신인선수이다. 2015년 플루미넨시 FC에서 첼시팀으로 입단하여, 등번호 16번이 새겨진 유니폼을 입고 있다. 조세 무리뉴 감독이 두 번째 첼시 감독직으로 활동할 당시, 루벤 로프터스 치크 등과 같은 신인선수들을 발탁하여 대열에 합류시켰다. 케네디 역시 당시 시즌 경기에서 20번의 출장 기회를 얻었다. 그러나 지난 시즌 마르코스 알론소가 입단함에 따라 첼시 왼쪽 측면 수비수 경쟁은치열해 졌다. 케네디는 Watford팀으로 임대이적을 갔으나 단 한 번의 출장 기회를 얻었다.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