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박태하 감독 "가라면 가겠다. 하지만 있는 날까지 최선 다할 것"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박태하 감독 "가라면 가겠다. 하지만 있는 날까지 최선 다할 것"

기사입력 2018.05.17 00:0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동포투데이 화영 기자] 메시의 데뷔골이 터지고, 한청송의 헤딩골이 성공했으나 결국 연변부덕은 2대3으로 홈장패의 비운을 맞았다.

5월 16일 오후 3시 30분, 연길시인민경기장에서 펼쳐진 중국축구 갑급리그 12라운드 경기에서 연변은 홈에서 청도황해에 2대3으로 덜미를 잡혔다.
 
캡처.JPG▲ 박태하 연변부덕 FC 감독

박태하 감독은“경기결과가 안 좋기 때문에 변명 여지가 없다. 3일 뒤 있을 휴식기전에 마지막 홈경기를 마무리 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경기 후 팬들이 감독의 사퇴를 촉구한데 대해 박 감독은 “구단의 결정에 따를 수밖에 없다. 지금 팬들에게 말씀 드리지 못한 것이 있다. 변명 같지만 용병이 왜 늦게 왔겠는가 돈이 없어서 그랬다. 나는 가라면 가겠다. 하지만 우리 선수들과 함께 있는 날까지 최선을 다하겠다. 팬 여러분들이 사퇴를 촉구하여도 구단 결정에 따르겠다. 지금까지 해왔던 선수들과 자연스럽게 헤어지겠다.”고 말했다.

올시즌 갑급리그 보존에 문제없는가 하는 물음에 박 감독은 “휴식기 지나고 경기하는걸 보면 절대 밑으로 떨어질 팀은 아니다. 잠시 힘들지만 충분히 경쟁력이 있는 팀이다.”고 말했다.

연변의 두 용병에 대해서는 “돈이 없다. 국내 선수들이 열심히 하기에 쉽게 버리고 가지 못한다. 그것이 내가 연변을 못 떠나는 이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