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3-05(화)
 
 
  
BIN0001.jpg

 
[동포투데이]중국에는 “재간있는 며느리도 쌀없이 밥을 짓지못한다”는 설이 있다. 그런데 현재 중국 각지 가정주부들이 쌀 결핍문제에 봉착했다.
 
영국매체에 따르면 이전에 중국에서 기록을 창조하던 식량생산 수준이 국내쌀을 충분하게 공급했지만 2013년에 나이지리아를 초과하면서 사상 처음으로 글로벌 최대 쌀 수입국으로  됐다.  
 
영국 파이낸셜 타임스지 최신보도에 따르면 중국은 원래 장기간 쌀 수출국으로 아시아와  아프리카 여러 국가들에 여분의 쌀을 수출했다. 미국 농업부 숫자에 따르면 1998년만해도  중국은 글로벌 제4대 쌀 수출대국으로 글로벌 시장의 14%를 차지했다. 
 
그러나 지난 3년 중국이 쌀 수입국으로 변했으며 베트남, 파키스탄과 미얀마 등 국가들로부터 쌀을 수입했다. 2012년 중국이 수입할 쌀은 290만톤, 나이지리아가 수입한 쌀은 340만톤이었는데 올해에는 중국이 쌀 300만톤을 수입하게 되어 나이지리아의 240만을 초과, 글로벌 최대 쌀 수입국으로 되는 중이다.  
 
상술한 수입증가 원인은 베이징이 실시한 곡물가격 보호 정책이 쌀 가격을 높여놓은데 있었다. 중국의 공장들은 외국으로부터 저가쌀을 대량 구입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국산쌀 원가가 수입쌀을 크게 윗돌아 그들은 부득불 외국쌀을 수입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중국국산 농산품 가격은 이미 국제 시장을 윗돌고 있다. 베이징이 국산벼를 위해 제정한 최저 구입가격은 톤당 420달러, 현물가격은 600달러로 베트남쌀에 비해 50%나 더 높다. 
 
일부 애널리스트들은 쌀 수입의 다른 한 원인으로 카드뮴 중금속 오염에 따른 공포심도 작용한다고 말했다. 민중들이 토양 오염에 대한 우려가 후난성(湖南省)과 광둥성(广东省) 식량 제품에 영향을 초래했다. 이것도 중국이 국외 시장에서 쌀을 수입하게 된 원인의 하나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중국 쌀 수입국 되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