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9(금)
 
스크린샷 2024-01-29 202210.png
▲소셜미디어 샤오홍슈(小红書)에 따르면 한국 여행에 관심 있는 중국인들이 주로 찾는 키워드는 미용·레저·쇼핑 등이다.사진은 경복궁 광화문의 조명쇼.(사진 : AFP)
 

[동포투데이] 한국을 방문하는 중국인 관광객들이 코로나 사태 이전보다 평균 단가가 2배 높은 고가의 호텔을 예약하지만, 1인당 소비는 경쟁국에 비해 낮다는 분석이 나왔다.


중국 최대 온라인 여행사 '씨트립'이 29일 서울 용산구 드래곤시티호텔에서 열린 '2024 외국인 입국 여행 트렌드' 행사에서 방한 중국인 관광객에 대한 이 같은 분석 결과를 공개했다. 이 행사는 문화체육관광부와 관광공사가 공동 주최했다.


소셜미디어 (小紅書)는 한국 여행에 관심이 있는 중국인들의 주요 검색어는 미용·레저·쇼핑 등이라고 밝혔다.


진종화 한국관광공사 중국지역센터장은 방한 중국인 관광객 중 약 69%가 서울을 방문하지만 20~30대 젊은 층에서 제주를 선호하는 비율이 30%에 달하고 15%가 여행지로 부산을 선택한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최근 한국을 방문하는 중동 관광객 동향과 외국인 인바운드 관광 소비 동향도 소개됐다. 조사에 따르면 중동 관광객들은 산과 강이 어우러진 풍경을 좋아하고 60.8%가 한국 영화·드라마를 보고 한국을 방문한다고 답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중국인 관광객, 비싼 호텔 예약하지만 소비는 많지 않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