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9(수)
 

1.png
▲ 2024년 5월 6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부인 펑리위안 여사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부인 브리지트 마크롱 여사와 함께 파리 오르세 미술관을 방문하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동포투데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부인 펑리위안 여사가 6일 오후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부인 브리지트 마크롱과 함께 파리 오르세 미술관을 방문했다.


브리지트는 미술관 정문 앞에서 펑리위안 여사를 따뜻하게 맞이했다. 두 국가원수의 부인들은 ‘파리 1874: 인상주의의 발명’ 전시회와 걸작 유화를 감상하기 위해 미술관에 입장했다.


두 사람은 수시로 발걸음을 멈추고 클로드 모네, 반 고흐, 피에르 오귀스트 르누아르 등 유명 화가의 인상주의 고전 작품을 감상하며 소감을 주고받았다.


펑리위안 여사는 중국과 프랑스 국민 모두 그림을 매우 사랑한다는 점을 언급하며 양국 국민이 서로의 문화에 대한 매력을 느끼고 상호 이해를 심화할 수 있도록 양측이 더 많은 교류를 진행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2.png
▲ 2024년 5월 6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부인 펑리위안 여사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부인 브리지트 마크롱 여사와 함께 파리 오르세 미술관을 방문하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미술관 홀에서 두 국가 원수의 부인은 이곳을 방문한 프랑스 학생들과 따뜻한 교류를 나누었다.


학생들은 중국어를 배운 경험을 나누고 중국 문화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펑리위안 여사는 학생들에게 중국어를 잘 배워 중국에서 공부하고 돌아다니며 살펴볼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노력하라고 격려했다.


펑리위안 여사는 또 학생들이 중국-프랑스 친선의 작은 사절이 되어 양국 국민 간 소통의 다리를 놓아 중국-프랑스 친선이 대대로 이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1986년에 설립된 오르세 미술관은 프랑스 국립 박물관으로 세계에서 가장 풍부한 인상파 및 후기 인상파 작품을 소장하고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중국-프랑스 영부인 오르세 미술관 방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