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3(토)
 


꿈을 요리하는 멘토링(175교육 프로그램).JPG


[동포투데이 화영 기자] 관악구가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가 실시한 민선5기 공약이행평가에서 최우수(SA등급) 자치단체로 선정됐다.


이번 공약이행평가는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에서 지난 4년 동안의 민선5기 선거 공약의 내용과 재정현황 등을 분석해 공약이행·완료, 2013년 목표달성, 주민소통, 웹소통, 공약일치도 등 5개 분야를 총 100점 만점으로 환산해 최우수인 SA부터 최저인 D급까지 총 5개 등급으로 평가됐다.


구는 2013년까지 완료된 공약의 이행비율을 검증하는 ‘공약이행·완료’ 분야, 공약평가의 제도적 기반마련과 자발적 참여, 결과 공개의 투명성 등 풀뿌리 주민자치를 위한 ‘주민소통’분야에서 좋은 평가를 받아 종합평가에서 최고등급인 SA를 받아 지난해에 이어 최우수 지방자치단체로 선정되는 영예를 얻었다.


또한 공약이행을 위한 재정확보부문에 있어서도 서울시 25개 자치구 중 가장 많은 3조 4백여억 원을 확보해 주민중심의 행정을 펼쳐온 것으로 평가됐다.


매니페스토 김용미 팀장은 “열악한 재정여건에도 주민과의 약속을 최우선으로 지키기 위해 직원 모두가 주민 삶의 현장을 직접 발로 뛰면서 땀과 열정, 창의력으로 구민이 중심이 되는 행정서비스 제공에 노력해 왔다”며 “이러한 노력을 인정받아 민선 5기 공약이행평가에서 최우수 지방자치단체로 선정돼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구는 지난 4년 동안 ‘달동네’ 이미지를 벗고 ‘도서관도시’, ‘지식복지도시’로 탈바꿈했고, 아이들이 마음껏 꿈꿀 수 있도록 ‘175교육지원사업’ 등 다양한 특화사업을 추진해 왔다.


또한 지난해 5월에는 노약자, 유아동반, 장애인 등 모두가 편안히 관악산을 오를 수 있도록 관악산 제2광장부터 열녀암까지 1.3km구간에 목재데크 숲길인 ‘무장애숲길’을 조성하는 등 쾌적하고 안전한 환경 만들기에 앞장섰다.


특히 전국 최초로 ‘목요일마다 동장이 되는 구청장’을 운영해 구청장이 직접 주민을 찾아가는 소통행정으로 ‘우문현답(우리구 문제는 현장에 답이 있다)’이라는 신조어를 만들어 내기도 했다.


한편 구는 ‘2010년 매니페스토 약속대상’ 지방선거분야 대상을 수상하고 2011년과 2012년에는 ‘매니페스토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각각 ‘작은도서관’과 ‘175교육지원센터’로 ‘공약이행분야’ 우수상과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그리고 지난해에는 주민과 소통하는 ‘공감행정분야’에서 ‘정책모니터단’, ‘사람중심특별위원회’ 등 구민의견을 수렴하기 위한 노력으로 최우수상을 수상하는 등 4년 연속 좋은 성과를 거둔 바 있다.


정경찬 구청장 권한대행은 “지난 4년 동안 도서관의 도시, 지식복지 대표구로 전국 지자체뿐 아니라 일본 세타가야구 등지에서 관심을 갖고 벤치마킹 올 정도로 구의 이미지에 큰 변화가 있었다”며 “1,300여 명의 직원이 한마음이 돼 주민을 위한 행정이 무엇인가 고민하고 실천했기 때문에 지역이 활기차게 변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주민과의 약속이행을 구정의 목표로 삼아 주민을 위한 행정을 펼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관악구, 주민과의 약속 지키기 ‘최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