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0(월)
 


dspdaily_com_20140425_180500.jpg

[동포투데이] 홍콩 언론 펑황넷에 따르면  지난 23일 중국 우한시 신저우구 신저우 거리의 한 야채시장 출입구에서 한 노인이 자신의 손녀를 판다고 했다. 백혈병에 걸린 아들을 살리기 위해 3-4살 되는 손녀를 팔겠다고 나선 그 노인은 아들을 살리는 길이 온가족이 살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면서 아들이 죽는 한 손녀도 불행할 수 밖에 없다고 했다. 눈물을 머금고 손녀를 판다는 그 노인의 사연을 기자는 진위파악에 나섰다.


조사결과 사실로 밝혀졌으며 백혈병에 걸린 아들이 60일 치료비만 30만위안에 달했다.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던 노인의 아들이자 여자 아이의 아빠인 그 남성은 자신을 살리려고 자신의 모친이 자신의 딸을 팔려고 했었다는 사실을 전혀 모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아들 살리기 위해 30만원에 손녀 팝니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