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8(화)
 
ef74738e4f4f453583a8948496cb2119.jpg

사진: 중국 북경
 
미국 경제전문지《포브스》가 발표한 억만장자 도시 랭킹에서 모스크바가 제1위를 차지하고 뉴욕이 제2위, 향항과 런던이 공동 3위를 차지했으며 특히 북경이 재벌도시 샌프란시스코를 제치고 제9위를 차지해 10위권에 진입했다고 일전에 대만 《WANT  DAILY》가 보도했다.
43명의 억만장자를 보유하고 있는 향항은 아세아 재벌들이 가장 선호하는 도시이다. 향항 43명 억만장자의 총 자산은 1953억원으로 평균 자산이 45.4억원에 달한다. 한편 북경은 샌프란시스코를 제치고 세계 억만장자 도시 랭킹 10위권에 다시 진입했다. 북경에는 현재 21명의 억만장자가 있으며 작년 보다 6명 늘었다. 이들의 총 자산은 549억원으로 평균 자산은 26억원에 달한다. 이밖에 10위권에 진입한 기타 아세아 도시는 봄베이와 서울이다.
샌프란시스코가 북경에 의해 10위권 밖으로 밀렸다는것은 사실 의외다. 2012년 Facebook의 출시와 함께 당연히 여러명의 갑부가 탄생했을것이다. 하지만 많은 재벌들이 샌프란시스코 도심이 아닌 도시 외곽에 거주한다는 점이 주된 원인으로 추측된다.
한편 제1위를 차지한 모스크바는 꾸준히 최고의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 5년간 모스크바는 4번이나 뉴욕을 압도하고 세계에서 억만장자가 가장 많은 도시로 선정됐다. 현재 84명의 재벌이(자산 총액 3666억원에 달함) 모스크바에 살고있다.
제2위를 차지한 뉴욕에는 62명의 억만장자가 있고 총 자산이 2800억딸라에 달한다. 그리고 공동 3위를 차지한 런던과 향항에는 각각 43명의 재벌이 살고 있다.
뉴욕은 2009년에 억만장자 도시 랭킹에서 1위를 차지한 적이 있다. 당시 미국의 뉴욕, 시카고, 샌프란시스코, 댈러스,로스엔젤레스 등 5개 도시가 억만장자 도시 10위권에 진입했다. 하지만 올해 랭킹으로 볼때 10위권에 든 미국 도시는 뉴욕과 댈러스 뿐이다. 댈러스에는 18명의 억만장자가 있으며 빠리와 함께 공동 10위를 차지했다.
한편 세계 최고 재벌 카를로스 슬림과 기타 98명의 억만장자는 모두 라틴아메리카 출신이다. 하지만 억만장자 도시 랭킹 10위권에 든 라틴아메리카 지역 도시는 상파울루 하나뿐이고 억만장자수가 지난해보다 7명 늘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억만장자 어디에 모였을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