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18(토)
 

 
[한국인권신문] 영화배급사 C무비가 여성인권영화 <에덴의 선택> 개봉을 앞두고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80%가 성매매 여성과의 사랑은 가능하다고 답하였으나 50% 이상이 결혼은 불가하다고 답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아줌마닷컴’과 네이버영화카페의 1위인 ‘네이버영화커뮤니티’의 남녀 20·30대 회원 200명을 대상으로 ▲성매매 여성과의 사랑의 여부? ▲가족이 인신매매 피해자일 때의 당신의 대처법은? ▲자신의 입양아가 성매매 여성의 아이라면? ▲자신이 인신매매의 피해자라면? 등 4가지 항목으로 실시한 이번 설문조사는 우리 사회의 성매매 여성에 대한 일반인들의 인식과 성매매 여성의 인권에 대한 인식도를 측정했다.

조사결과 전체 응답자의 90%가 가족 중 인신매매 피해자가 발생한다면 공권력이 아닌 자신이 직접 응징하겠다고 답해 공권력에 대한 강한 불신을 나타냈다.
 
또한, 응답자의 70%는 자신이 입양한 아이가 성매매 여성의 아이라면 아이의 출생을 비밀로 한 채 키우겠다고 답했다.
 
특히 ‘자신이 인신매매의 피해자라면?’이라는 항목에서는 구체적인 입장을 회피하면서 응답자의 50% 이상이 그런 일은 상상도 할 수가 없다고 답변했다. 
 
한편, 오는 5월 개봉을 앞두고 있는 여성인권영화 <에덴의 선택>은 인신매매 조직에 끌려간 재미교포 여성의 실화를 바탕으로 제작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에덴의 선택>은 ‘밀라노국제영화제’에서 현재 5개 부문에 수상 후보로 지명돼 있을 정도로 국제적으로 작품성을 인정받고 있다. 특히, 한국계 할리우드 스타인 제이미 청의 주연으로 현실감을 더해 주고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성매매 여성과의 사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