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8(화)
 
성도 “조폭두목”억만장자 살해와 경찰습격죄로 사형언도
 
6월 26일, 성고급법원은 “조폭두목” 뢰효위에 대한 사형판결을 유지한다고 선포했다.

성도 “조폭두목” 뢰효우는 원래 성도화무성염오락레저회관의 업주로서 억만장자 류경신을 살해하여 뢰효위와 그의 여러명 성원들이 잇달아 법망에 걸려들었으며 이 조폭 성격을 띤 조직이 저지른 여러건의 형사사건도 점차 수면에 떠오르게 되였다. 4년동안의 심리를 거쳐 26일 성고급법원은 2심 종심판정을 내려 뢰효위에 대한 사형판결을 유지했다.

비록 4년 세월이 흘렀으나 많은 사람들은 아직도 사천 억만장자 류경신 피살사건을 기억하고있다. 이 사건이 일어난 뒤 성도화무성염오락레저회관의 업주인 뢰효위가 경찰에 나포되고 여러명 성원들도 잇달아 법망에 걸려들었다. 이 조폭성격을 띤 조직은 또 경찰을 살해하고 총기로 타인을 살해한 등 2건의 살인사건도 저질렀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법원 조직폭력배에 사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