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9(수)
 
17일 오전, 중국 호남성 림무현의 한 도시관리인원은 집법과정에서 남강 련당촌(南强莲塘村)의 촌민 등정가씨와 충돌이 발생, 등씨는 집법인원에게 맞아죽었다. 림무현 관련부문은 17일 오후 도시관리인원이 집법과정에서 일어난 살인사건이며 사망원인은 조사중이라고 전했다. 사건의 전반 과정을 지켜본 사망자의 친인인 황소군은 “말다툼이 일어나자 5~6명의 집법인원이 달려들어 이모부를 구타했다. 한 도시관리인원은 쇠망치로 이모부를 내리쳤고 또다른 이는 저울추로 이모부의 머리를 내리치자 이모부가 당장에서 쓰러졌다”며 울분을 토로했다.
 
8eb6d2e10a75727202d58356dc697645.jpg

51e0981c51070489d75210858fcbd9f3.jpg

287ab1538474c98932c2acf90cbeb0f4.jpg

6030f922f14d30282fc0f57c356e9fca.jpg

caaf50bc1b54c4540355412e5008d0e5.jpg

def3d3ddaf7608d177d17eff413b1edc.jpg

fc9da70eb889de56b2bca2bad9d7d1f5.jpg

1a6e6d0dae85e80d95d2191c95b846dc.jpg

1b0a3ef002d1ef2bd45c1a161c9457bf.jpg

2187871ba0bbfa70ec63e0298cc7d1e5.jpg

caaf50bc1b54c4540355412e5008d0e5.jpg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집법 핑게로 사람을 죽여도 되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