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영화 따라 여행’: 중국인 여름 휴가 신풍속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영화 따라 여행’: 중국인 여름 휴가 신풍속도

기사입력 2017.07.09 10:3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36428058_14994975401291n.jpg▲ 상하이 디즈니랜드
 
[동포투데이 김다윗 기자] ‘영화 따라 여행’이 중국인이 여름 휴가를 보내는 새로운 트렌드로 부상하고 있다. 일부 영화기관과 대형 종합성 문화 여행 목적지들도 영화를 테마로 한 판촉을 강화했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여름 휴가기간 매일 수만 명이 찾는 상하이 디즈니랜드는 6일 디즈니 애니메이션 인물과 관련된 여름철 특별 관광 레저상품을 발표했다. 이는 상하이 디즈니랜드 개관 후 최초로 디즈니랜드 내 문화예술 공연을 새롭게 바꾼 것이다.

테마낙원식의 클래식 영화 관광 체험이 유행으로 떠오른 것 외에 ‘영화를 통해 여행을 촉진’하는 것은 사실상 각 국 문화기관이 본국의 매력을 높이는 비결이기도 하다. 지난달 상하이에서 개최된 국제영화제에서 일본 영화주간에 소개된 8편의 영화에서 도쿄, 가나가와, 나가노 등 8개 여행 목적지를 소개해 관객의 정서를 여름 휴가에 대한 동경에 심취하게끔 만들었다.

인도와 호주도 올해 여름 중국 시장에 영화 소개를 통해 본국의 관광을 소개했다. ‘당갈(Dangal)’에 이어 인도 요소를 가미한 영화 ‘라이언(Lion)’이 최근 인기리에 방영되고 있다. 이 영화는 호주의 풍속과 특색을 담기도 했다.

여행업계의 한 전문가는 현재 중국 여행객의 수요는 더 이상 수박 겉 핥기식 여행에 그치지 않는다면서 그들은 목적지와 관련된 역사와 문화적 배경을 더 잘 이해하기를 바라고 있고, 일부 마니아들은 조만간 체험식 여행을 통해 영화 속 명장면을 모방하길 바라고 있다고 분석했다.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