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학교가기 싫어하는 자녀- 이렇게 해봐요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학교가기 싫어하는 자녀- 이렇게 해봐요

기사입력 2018.02.25 17:1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응석받이 자녀가 학교로 가기 싫어하면 이는 부모한테 있어서 자못 골치가 아픈 일이다. 기실 어린 자녀인만큼 그 거개가 학교로 가기 싫어하면서 자유자재로 뛰놀기 좋아한다.

그럼 어린 자녀가 학교 가기 싫어하면 어떻게 해야 할까? 많은 부모들은 한바탕 볶아대면서 자녀를 욕하거나 심지어 때리기도 한다.

과연 이것이 가장 효과 있는 방법일까?
 
999.jpg▲ 사진 =소후망(搜狐网)
 
24일, 중국 소후망(搜狐网)은 태국의 한 학부모의 경험을 소개하면서 가령 자녀가 학교로 가기 싫어하면 욕하거나 때리기보다는 고물 줍기를 시키면 좋다고 많은 학부모들한테 권장했다.
 
태국의 이 여인은 애가 학교로 가기 싫어하자 “그래 좋아. 학교로 가기 싫어하면 오늘부터 가정 중임을 맡고 돈을 벌어야 한다”라고 하면서 어린애를 이끌고 고물 줍기에 나섰다. 그 것도 걸어서 말이다. 이러자 처음엔 좋아하며 뛰어다니던 애가 3킬로미터쯤 걷자 힘들고 목말라 하며 “엄마. 힘들어요. 차에 앉아 집으로 가고 싶어요.”, “엄마. 아이스크림 먹고 싶어요”라고 하며 졸라댔다고 한다.
 
이 날 이들 모자는 하룻 동안 땀을 흘리면서 술병, 종이박스 등을 주워 팔았지만 겨우 2타이밧(태국돈)밖에 벌지 못했다. 태국에서는 버스 한번 타는데 10나이밧, 아이스크림 하나에 5타이밧으로 그들이 번 돈으로는 아무 것도 살 수 없었다.
 
나중에 어린애는 땅바닥에 주저 앉으면서 “엄마, 더는 고물을 줍지 않고 학교에 갈래요”라고 하며 학교 가기 싫어하던 자신을 후회했다고 한다.
 
그 뒤 이 여인의 경험담이 태국의 인터넷에 소개되자 많은 네티즌들이 찬사를 보냈고 애들한테 이런 체험을 하게 해봐야 돈 벌기가 힘들다는 것과 지식의 중요성도 알게 된다면서 동조했다고 한다.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