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세계 10대 불가사의 관광지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세계 10대 불가사의 관광지

기사입력 2018.03.01 18:2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우리가 생활하고 있는 이 세계는 대자연이 만들어준 신기한 매력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이는 우리의 시각을 즐겁게 또는 놀랍게 자극하는가 하면 촬영애호자들한테 훌륭한 장소를 제공해주기도 한다.
 
세계의 10대 불가사의 관광지, 그 가운데는 중국의 리쟝(漓江)과 단샤(丹霞)도 포함되어 있다.
 
001.jpg▲ 카파도시아(Capadocia-터키)
 
카파도시아(Capadocia-터키) : 터키로 여행가는 사람들은 거의 모두 카파도시아로 가본다. 카파도시아는 세계에서 열기구를 구경하는 재미가 가장 큰 지방의 하나이다. 가령 그대가 첩첩 바위산위로 날아다니는 열기구들을 보노라면 영화 스크린에서나 볼 수 있는 환각에 젖어들게 되며 더 없는 낭만을 즐길 수 있다.
 
002.jpg▲ 아이슬란드
 
아이슬란드 : 아이슬란드는 오염되지 않은 정토(净土)로 맑은 공기, 깨끗한 물로 섬을 이루고 있으며 가장 훌륭한 볼거리는 활약하며 솟구치는 화산이다. 아이슬란드를 놓고 말하면 지하에는 화산용암이 움틀거리고 지상에는 얼음산으로 경치를 이룬다고 하여 <빙화지국(冰火之国)>으로 불린다. 그리고 사계절 부동한 풍경을 세인들한테 선물하며 매 방향, 매 시각, 매 물체마다 모두 대자연이 인류에게 하사한 불가사의한 세계를 보여준다. 장관을 이루는 폭포, 고요한 호수, 물위에 떠다니는 빙산과 툰드라(苔原), 설경, 습지, 해안… 그 모두가 신비롭기만 하다.
 
003.jpg▲ 히타치 해변공원(일본
 
히타치 해변공원(일본) : 동화에서나 볼 수 있는 푸른 해변공원은 결코 허구로 만들어낸 예술작품이 아니다.
 
190헥타르가 되는 히타치 해변공원은 사계절 꽃이 피며 해마다 4월이면 가장 왕성하는 계절이 된다. 공원 도처에 피어있는 꽃 속을 거닐노라면 마치 망화방초 속에 서있는 듯한 기분이 든다.
 
004.jpg▲ 파묵칼레(Pamukkale- 터키)
 
파묵칼레(Pamukkale- 터키) : 파묵칼레는 샘물이 산꼭대기에서 아래로 흐르면서 만들어낸 지형을 말한다. 이 곳은 천백년 간 샘물이 흘러내리면서 형성된 지형으로서 반원형의 천연석회암이 겹쳐 계단이 생겼는가 하면 멀리서 보면 새하얀 목화덩이들이 구릉지대에 내려와 큰 제전(梯田)을 만들어 놓은 듯 하다. 그래서 터키 사람들은 이 곳을 가르켜 파묵칼레(목화보루라는 뜻-棉花堡)라고 부른다.
 
005.jpg▲ 슬로프 포인트(뉴질랜드)
 
슬로프 포인트(뉴질랜드) : 슬로프 포인트(Slope Point)는 뉴질랜드의 최남단에 위치해 있다. 슬로프 포인트에서는 많은 건물을 볼 수 없다. 하지만 이 곳에서는 가장 원시적으로 지어진 건물을 볼 수 있다. 푸른 대지에 지어진 이 건물 옥상에는 나뭇잎들이 Y형태로 쌓여 있어 이는 세계에서 가장 인상이 심각한 건물로 되고 있다고 한다.
 
006.jpg▲ 나이카 광산동굴(멕시코)
 
나이카 광산동굴(멕시코) : 나이카 광산동굴(Naica Mine)은 그 내부속의 독특한 수정들로 이뤄져 그 명성이 자자하다. 이런 수정들은 그 형태가 갖가지로서 동굴 내 도처에 매달려 있어 여행객들이 동굴 내에서 걷기가 매우 불편하며 그것으로 하여 이 동굴은 탐험가들이 주로 찾는 곳으로 되고 있다. 여기서 더 언급하고 싶은 것은 조물주는 천만의 생명을 잉태한 동시에 몰래 조용히 수많은 이러한 <지하성(地下城)>도 만들어냈다는 것, 이런 <지하성>들은 천태만상의 형태로 사람들이 찾기를 기다린다는 점이다.
 
007.jpg▲ 영양협곡(미국)
 
영양협곡(미국) : 하나님이 가장 아름다운 빛 전부를 영양협곡(羚羊峡谷)에 하사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영양협곡에 들어서면 마치도 빛의 무대를 걷는 듯한 분위기이다. 영양협곡에서는 또 일종 빛의 협주곡이 흘러 나오면서 매 시각, 매 각도에 따라 부동한 빛이 발산된다. 즉 위로부터 직사하는 빛기둥들이 생기면서 순간적으로 협곡 내가 밝아지는가 하면 암벽의 선들이 빛기둥을 따라 움직이면서 다양한 변화를 일으키기도 한다.
 
008.jpg▲ 호라이마산(베네수엘라)
 
호라이마산(베네수엘라) : 호라이마산(罗赖马山)은 브라질, 베네수엘라와 기아나의 3국 접경지대에 위치, 이 지방은 오직 <천상인간(天上人间)>이란 네 글자로 표현할 수밖에 없다. 이 산에 올라 매 바위로 된 보루(石堡)들을 보고 다시 아마존 강 상류의 고원풍경을 보면 그 극치를 절감할 수 있다. 그도 그럴 것이 이 곳은 인류의 발길이 거의 닿지 않은 새로운 세계이기 때문이다.
 
009.jpg▲ 리쟝(중국)
 
리쟝(중국) : 리쟝(漓江)은 중국의 5대 미경중의 하나이다. 리쟝에 가면 안개비가 내리는 속에 낭석선경(浪石仙境), 구마화산(九马画山), 황포도영(黄布倒影), 양안기봉(两岸奇峰) 등 아름다운 풍경들을 구경할 수 있으며 또한 유람선에 앉아 오르내리노라면 양안의 풍경에 몽롱히 젖어들면서 환각에 빠지기가 일쑤이다. 이 중 양제(杨堤)의 안개비는 가장 훌륭한 볼거리로 소문이 높다고 한다.
 
010.jpg▲ 단샤(중국)
 
단샤(중국) : 단샤(丹霞)는 중국 간수성 장예(甘肃张掖)에 위치, 단샤의 풍경을 처음 보는 순간 보랏빛 선녀가 하늘에서 내렸다는 생각이 들며 거기에 오색구름(五彩祥云)이 몰켜 들 때면 대자연의 걸작에 놀라움을 표하지 않을 수 없다. 그리고 이는 인간대지가 하나님으로부터 하사받은 복지라는 생각도 들게 된다.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