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백두산, 11월부터 6개월 간 입장료 면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백두산, 11월부터 6개월 간 입장료 면제

기사입력 2018.04.23 16:2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동포투데이 화영 기자] 길림성 백두산(장백산)관리위원회는 지난 19일 장춘에서 전 세계를 향해 백두산 관광 '혜민 5조'정책을 출범하고 매년 11월 1일부터 다음해 4월 30일까지 반년간 입장료를 면제한다고 밝혔다.  
 
백두산은 중국 길림성 동남부에 위치해있고 송화강, 두만강, 압록강의 발원지이다. 독특하고 다양한 육지생태계통은 백두산으로 하여금 세계에서 보존이 가장 완전하고 생장이 가장 양호하며 가장 대표성이 있는 온대원시삼림생태계통을 소유하게 만들었다. 현재 '겨울철 눈꽃관광'과 '여름철 피서레저'는 백두산이 중점적으로 구축하는 2대 관광브랜드제품이다.
 
084cb88532a2d686a0fcbc32c740f1e8.png
 
'혜민5조' 정책의 핵심 내용은 전 세계 관광객들이 백두산풍경구를 관광하면 매년 11월 1일부터 다음해 4월 30일까지 반년간 입장료를 면제하는 것이다. 북위 43도에 위치한 황금 눈지대(雪带)에 위치한 백두산은 세계 3대 가루눈기지중 하나이며 많은 스키애호가들의 사랑을 받는 곳이기도 하다. 백두산관리위원회 관계자는 관광 중에 있을 수 있는 민원에 대해 “신고하면 즉시 처리한다.”는 방침에 따라 '선행배상제도'를 집행해 소비자의 합법적 권익을 수호할 것이라고 말했다.
 
'혜민 5조'에는 또 다음과 같은 내용들이 포함됐다. 전년 입장권 한 장을 구매하면 3일내에 백두산 북쪽풍경구와 서쪽풍경구의 관광회수 제한을 받지 않으며 노인, 장애인, 현역군인, 경찰, 기자, 가이드 등 군체들은 전년 입장권 면제이다. 이 밖에 매년 5월 1일부터 10월 8일까지 북쪽, 서쪽풍경구의 개방시간을 늘이는 등 내용들이 있다.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