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여대생 울린 연길 택시기사들, 그 사건의 진실은?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여대생 울린 연길 택시기사들, 그 사건의 진실은?

기사입력 2018.07.06 17:2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동포투데이] 연길시에서 택시기사들이 인터넷 예약 차량 주위에 모여들어 손님을 승차 못 하게 하는 영상이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면서 한동안 큰 화제로 떠오르고 있다.

영상을 보면 2명의 대학생이 인터넷 예약 차량에 오르려고 하자 택시기사들이 이 차량을 둘러싸고 학생들을 승차하지 못하게 하고 있다.

이 과정을 촬영한 또 다른 택시기사에 따르면 문제의 택시기사들은 연변대학 서좌소구역(延大西座小区) 에서 인터넷 예약 차량을 기다리고 있는 2명의 여학생에게 접근하여 인터넷 예약 차량의 요금이 얼마냐, 몇 시에 오는가, 차량번호는 얼마인가 등의 물음을 제기하다가 인터넷 예약 차량이 도착하자 “인터넷 예약 차량 기사를 잡아라. 인터넷 예약 차량은 불법이다”라며 고함을 질렀고 2명의 학생이 탑승하려 하자 심지어 다른 차량으로 앞길까지 가로막으며 더욱 거칠게 행동하였다.

이들의 행동에 겁을 먹은 학생은 울먹거리며 고속철을 타야 하기에 시간이 급하다고 사정하였지만 택시기사들은 예약 차량을 보내줄 기미가 보이지 않았다.

당사자 리모는 "10시에 학교에서 출발하여 10시 40분의 고속열차를 타려고 인터넷 예약 차량을 불렀다. 그런데 이런 황당한 일이 발생할 줄 몰랐다. 택시기사들이 위협하였는데 너무 무서웠다. 열차 시간이 다가오기에 우리는 방법 없이 요금미터기를 사용하겠다고 답복한 택시를 타고 연길 서역으로 갔다"고 말했다.

연길교통운수관리소 관계자는 지금까지 연길시 인터넷 예약 차량은  전부 불법경영하는 무허가 차량으로 승객의 출행 안전을 담보할 수 없기 때문에 승객들이 출행할 때 신중히 선택할 것과 이와 같은 사건에 부딪히게 되면 관련 증거를 수집해 공안기관에 신고할 것을 건의했다.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