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4(금)

전체기사보기

  • 동승한 아이돌과 비즈니스 고객 차별, 대한항공 서비스 논란
    [동포투데이] 최근 대한항공 이용 고객 사이에서 서비스 차별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4월 6일 방콕-인천 노선 비즈니스석에 탑승한 A씨는 "비즈니스석을 구매했음에도 불구하고, 함께 동승한 남성 아이돌 연예인 고객에 비해 현저히 낮은 수준의 서비스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A씨에 따르면 탑승 시부터 문제가 있었다. 일반적으로 비즈니스 승객들은 탑승시 사무장을 비롯한 직원의 맞이 인사를 비롯한 특별 서비스를 받는다. 하지만 그날 A씨는 비즈니스 서비스가 아이돌 연예인 고객에게만 집중돼 특별 대우를 해주느라 인사 서비스 등이 누락되기도 했다. 이후 기내 서비스에서도 차별이 지속됐다. A씨는 "음료를 주문했는데 고객의 말을 무시하는 등 직원의 태도가 좋지 않았고, 기내 프라이빗 도어(사생활 보호문)을 갑자기 열고 음료를 말 없이 놓고 가는 등 연예인에겐 존중하는 태도로 대했지만, A씨에겐 그렇지 않았다"고 했다. 이에 대해 A씨는 "같은 돈을 내고 탔는데 연예인 고객과 일반 고객을 차별하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며 "대한항공의 차별적 서비스는 개선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와 같은 주장을 담은 온라인 커뮤니티(디젤매니아)의 게시물은 조회수 5만회와 댓글 3백개 이상이 달리며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한 네티즌은 "본인도 서비스업을 많이 해봤지만 이코노미 좌석도 이런 서비스를 하지 않는다"며 최근 "대한항공의 원가절감이 이번 서비스 하락과 크게 무관하지 않다"고 의견을 펼치기도 했다.
    • 뉴스홈
    • 국내뉴스
    • 사회
    2024-04-09
  • 외신 “미국·유럽 자동차 산업, 중국에 밀리고 있다”
    [동포투데이] 왕원타오(王文濤) 중국 상무부 부장은 파리에서 열린 유럽과 중국 전기차 기업 원탁회의에서 유럽과 미국의 '과잉 생산능력'에 대한 비난은 근거가 없다고 말했다. 이 회의에는 유럽연합 주재 중국 상공회의소 대표와 전기차를 생산하는 다수의 중국 기업이 참석했다. 왕원타오는 유럽연합(EU)에 공급되는 중국산 전기차에 대한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의 반덤핑 조사로 인해 유럽을 방문 중이다. 왕원타오는 중국 전기차 회사들이 경쟁 우위를 확보하기 위해 보조금에 의존하기보다는 지속적인 기술 혁신, 완벽한 생산 및 공급망 시스템, 시장 경쟁에 의존해 급속한 발전을 이루고 있다고 강조했다. 모스크바 국립국제관계연구소 제재정책전문가센터 소장인 예카테리나 알라포바는 스푸트니크와의 인터뷰에서 서방 국가들이 중국이 이른바 비시장적 수단을 사용한다고 비난하면서도 자국이 기업을 지원할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전문가 예카테리나 알라포바는 "미국 역시 자동차 산업, 녹색 전환 및 기술 분야와 같은 우선 산업에 보조금을 지급하며 유럽도 보조금의 길을 걷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중국은 국가 자동차 산업을 지원하지만 우선 선진 발전과 기술 개발을 촉진한다. 따라서 법적인 관점에서 중국 정책의 보조금 구성 요소를 이해하기는 매우 어렵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유럽과 미국이 정직한 경쟁을 한다면 이미 중국 자동차 업계에 패배한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덧붙였다.
    • 뉴스홈
    • 국제뉴스
    • 아시아
    2024-04-09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