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8(화)
 
 
 


인타오(좌)와 리둥쉐

중국판 김삼순이라 불리는 드라마 ‘만약 행복이 찾아 온다면’ 크랭크인 행사가 난징(南京)에서 개최되었다. 여자 주인공으로 인타오(殷桃)이 정해진 후, 관심을 끌던 남자 주인공 역이 공개되었는데 견환전(甄嬛傳)에서 ‘과군왕(果郡王)’을 맡았던 리둥쉐(李東學)으로 밝혀졌다.

심양석간에 따르면 드라마 제작진은 “정말 많은 유명 탤런트들이 이 드라마에 참여하고 싶어했다. 하지만, 제작진은 리둥쉐에게서 귀족적 느낌을 발견하였고 그를 남자 주인공으로 결정하였다”라고 밝혔다. 제작진이 당초에 남자 주인공을 선택할 때 후보자들의 사진을 한국의 협력 제작팀에 보냈고 그 결과, 리둥쉐가 가장 적합한 대상으로 뽑혔다고 한다.

여주인공인 인타오는 실력파 연기자로 ‘양귀비비사(楊貴妃秘史)’와 ‘무칙천비사(武則天秘史)’에서의 아름다운 이미지를 포기하고 활달하고 낙관적이며 생활 속의 여러 난관을 극복하는 ‘김삼순’으로 변신할 예정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중국판 김삼순 드라마‘행복이 찾아온다면’출연진 확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