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6-22(화)
 
http://www.dspdaily.com/data/news/2004/19684d4158b0ccffbfeba727535d4c0a_X2wZdSav3IRsdj3Sckv.jpg
 

[동포투데이 김나래 기자] 배우 박민정이 '아무도 모른다' 최종회를 앞두고 특별한 소감을 전했다.

박민정은 SBS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에서 극 중 최고 빌런 백상호(박훈 분)의 조력자이자 밀레니엄 호텔의 총지배인 배선아 역으로 열연을 펼쳤다. 배선아는 백상호가 이끄는 악의 무리 중 브레인 담당으로, 그의 악행을 더욱 치밀하게 만들었던 인물. 박민정은 특유의 카리스마를 발휘, 의문스러운 말과 행동으로 위기감을 자아내며 방송 내내 눈에 띄는 활약을 보여줬다.

회를 거듭할수록 폭발적인 연기 시너지를 발산하며 핵심 악역으로 급부상한 박민정. 그는 극의 한 축이 되는 백상호의 전개 속 선과 악을 교묘히 넘나들며 냉랭한 분위기를 이끌어갔다. 무엇보다 백상호를 돕는 철저한 업무 능력을 보여주는 동시에 악역이라는 자신의 역할에 충실한 배선아의 냉철한 매력을 흡인력 있는 연기로 완성, 극의 텐션을 쥐락펴락했다.

또 극 초반에는 백상호를 한없이 신뢰하는 배선아의 모습을 디테일하게 그렸다면, 후반부로 향해 갈수록 한층 날카로워진 표정과 눈빛, 말투로 백상호를 믿지 못하는 그의 복합적인 감정선을 그대로 담아내며 대체 불가한 배우로서의 저력을 보여줬다. 특히 지난 20일 방송에서는 오두석(신재휘 분)을 배신, 잔인한 본색과 반전의 반전을 선보이며 단숨에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이에 종영을 맞이한 박민정은 “안녕하세요. '아무도 모른다'에서 배선아, 배실장 역을 맡고 있는 박민정입니다. 오랜 기간 촬영했는데 방송을 시작하고 나니, 시간이 금방 지나갔네요. 저도 연기자지만 또 애청자로서 재밌게 몰입해서 보고 있는데요, 마지막까지 '아무도 모른다' 본방사수 해주시고 즐겁게 시청해주시길 바랍니다. 사랑해주셔서 정말 감사드리고, 더 좋은 연기로 찾아뵙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며 애정 가득한 소감과 함께 최종회 본방 사수에 대한 당부도 잊지 않았다.

이렇듯 악역 임에도 불구하고 비주얼과 연기력 모두 뜨거운 호평을 받은 박민정은 새로운 인생 캐릭터의 탄생을 알리며 자신의 이름 세 글자를 확실히 새겼다. 기품 있는 비주얼과 짙은 모성애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던 전작 KBS 2TV '조선로코-녹두전'에 이어, '아무도 모른다'에서도 탄탄한 연기 내공을 입증한 박민정의 행보가 더욱 기대되는 이유다.

한편, 배선아의 선택이 어떤 결말을 맞을지 궁금증이 더해지는 SBS '아무도 모른다'는 오늘(21일) 밤 9시 40분 최종회가 방송된다.
태그

전체댓글 0

  • 0190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아무도 모른다' 박민정, 새로 쓴 인생캐 '매력 포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