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9(수)
 
55.jpg
9월 18일 이탈리아 람페두사섬에 수많은 이민자들이 도착했다. (사진출처: 비주얼차이나)

 

[동포투데이] 이탈리아 정부가 급증하는 이민자 유입에 대처하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는 가운데, 독일 정부가 최근 자선단체의 이민자 지원정책을 내놓자 귀도 크로세토 이탈리아 국방장관은 24일 독일의 행태가 이탈리아에 폐를 끼치고 있다고 비난했다.

 

지난 22일(현지 시각), 독일 외교부 대변인은 “독일 정부는 이민자를 위한 해상 구조와 육상지원을 위한 프로젝트별 지원 금액이 40만∼80만 유로에 이르는 지원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있다”라며 “여러 건의 자금지원 신청이 접수됐으며 이 중 2건에 대한 심사가 완료됐다”라고 밝혔다.

 

독일 정부에 따르면, 해상 이민자 구조는 법률적, 인도주의적, 도덕적 책임에 부합한다.

 

이는 이탈리아의 불만을 불러일으켰다. 크로세토는 이탈리아 일간지 스탐파와의 인터뷰에서 독일의 움직임이 "매우 심각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독일은 이것이 이론적으로 친구였던 나라에 문제를 일으킬 것이라는 사실을 모르는 척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크로세토는 이탈리아 측이 밀입국 단속에 주력하고 있으며, 이민자 밀입국을 주선하는 브로커는 국제 범죄자 취급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탈리아는 북아프리카 지역에서 배를 타고 지중해를 거쳐 EU 국가로 들어오는 이민자들의 '착륙 지점' 중 하나이다. 밀입국 이민자 수가 늘면서 불법 이민자 수용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이탈리아를 비롯한 일부 지중해 국가들은 다른 EU 국가들이 약속대로 불법 이민자 수용에 따른 부담을 분담하지 않고 있다고 비난하고 있다.

 

조르지아 멜로니는 지난해 이탈리아 총리로 취임한 뒤 외국 민간 구조선이 불법 이민자들을 위한 '페리'가 되고 있다고 비난하며 밀입국 통제에 대해 엄격한 입장을 취했다.

 

이탈리아 내무부의 최신 자료에 따르면 올해 들어 13만 2,000명이 넘는 이민자들이 배를 타고 이탈리아에 도착해 지난해 같은 기간의 6만 9,000명보다 크게 늘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탈리아, 독일 이민자 지원정책 비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