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3-03(일)
 
 
[동포투데이 김정 기자] 미국 헤이글 국방장관은 2월 24일 대규모 군축(裁军)방안을 발표, 2015년에 육군 7만명을 감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명년이면 미 육군병력이 2차대전 이래의 최소규모로 된다고 중국신문망이 25일 보도했다.
 
헤이글 국방장관은 이날 펜타곤(국방부 청사)에서 2015년도 미국 국방예산 개요를 발표, 그 가운데에는 명년에 미국 육군병력을 현재의 52만명으로부터 45만명으로, 7만명을 줄이는 방안도 들어있다.
 
미국은 2001년 “9ㆍ11” 테러사건 이후 아프가니스탄전쟁과 이라크전쟁을 치르면서 육군병력을 57만명으로까지 증가한바 있다. 헤이글 국방장관은 이날 “국방예산의 감축에 따라 병력조정이 불가피하다”며 “이라크전쟁과 아프가니스탄 전쟁이 끝난 상황에서 규모가 크고 장기적인 작전에 필요한 병력을 더 이상 유지하기 어렵게 됐다”고 육군병력 감축원인을 밝혔다.
 
만일 미국 국회가 헤이글의 육군병력 감축계획을 비준한다면 미국의 육군병력은 1940년 2차대전 폭발 이래의 최저수준으로 된다.  헤이글은 이날, 비록 7만명을 감축하지만 미국 육군의 주요 전투지역에서의 작전능력에는 손상이 없다고 말했지만 전문가들은 육군의 감축은 향후 미국 국방부가 해외 작전지역에서의 대규모 지면전쟁을 유지하기는 어렵게 됐다고 인정했다.
 
헤이글 장관은 만일 2016년에도 국방예산을 계속 감축한다면 육군병력을 42만명으로 더 감축할 것이며 나머지 군비는 특종 작전부대와 인터넷부대에 투입하고 첨단기술의 군사공업기술 연구개발에 쓸 것이라고 밝혔다.
 
헤이글 장관은 또 비록 미군의 군비가 계속 축소되고 있지만 미 국방부는 작전중점과 병력을 아태지역으로 전이할 것이고 중동과 유럽련맹과 한 국방사무 약속을 지킬 것이며 계속하여 대대적으로 전 세계 테러분자들의 네트워크를 소탕할 것이라고 밝혔다.
 
“9ㆍ11” 테러사건 이후 미국은 연이어 아프가니스탄전쟁과 이라크전쟁을 치렀다. 10년간의 전쟁을 거치면서 미국은 생명과 재산에서 막대한 대가를 지불했다. 올해 미국은 아프가니스탄에서 전부의 작전부대를 철수함으로써 이 두 대가가 가혹한 전쟁에 마침표를 찍게 됐다.
 
미국 오바마 대통령은 전쟁할 마음이 없다. 일전 오바마 대통령은 국정연설에서 미국은 반드시 영구적인 전쟁준비 상태에서 해탈돼야 한다면서 그는 꼭 필요한 전쟁 외 미국으로 하여금 더는 전쟁의 진흙탕속에 빠져들게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3.jpg

 
1.jpg

 
2.jpg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美국방부 육군병력 7만명 대규모 감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